해외축구

스포티비뉴스

"그러니까 2군에 있지!" 충격패→레전드의 일침

서재원 기자 입력 2021. 10. 22. 06:48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 홋스퍼 레전드 글렌 호들이 비테세전에 출전한 선수들을 비판했다.

토트넘은 22일 오전 1시 45분(한국시간) 네덜란드 아르헴 헬러돔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G조 3차전에서 비테세에 0-1 충격패를 당했다.

1승 1무 1패(승점 4)라는 초라한 성적을 기록한 토트넘은 스타드 렌(승점 7), 비테세(승점 6)에 이은 G조 3위를 지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토트넘 홋스퍼가 충격패를 당했다.

[스포티비뉴스=서재원 기자] 토트넘 홋스퍼 레전드 글렌 호들이 비테세전에 출전한 선수들을 비판했다.

토트넘은 22일 오전 1시 45분(한국시간) 네덜란드 아르헴 헬러돔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G조 3차전에서 비테세에 0-1 충격패를 당했다.

1승 1무 1패(승점 4)라는 초라한 성적을 기록한 토트넘은 스타드 렌(승점 7), 비테세(승점 6)에 이은 G조 3위를 지켰다.

토트넘은 주말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을 고려해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 등 주전급 선수들을 제외했고, 17세 공격수 데인 스칼렛을 중심으로 스티븐 베르흐바인, 델레 알리, 브라이안 힐 등으로 공격진을 구축했다.

로테이션의 결과는 참혹했다. 토트넘은 후반 초반 힐의 골대 강타 장면 외에는 특별한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오히려, 막시밀리안 비테크의 한 방에 실점을 허용하며 0-1 패했다.

호들은 경기 후 영국 ‘BT스포츠’를 통해 “그들은 이유가 있어서 2군에 있다. 오늘 밤은 올바른 태도를 가질 수 있는 기회였다. 그들의 재능은 빛을 발휘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누누는 당신이 집에 있지 않고 이곳에 있는 이유를 증명한다고 말할 것이다. 얼마나 많은 선수들이 감독의 의견을 바꿀만큼 충분했는가? 나는 토트넘이 그것을 깨트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프리미어리그는 스쿼드게임이다. 하지만 깊이의 힘을 보지 못했다. 베르흐바인과 알리는 경험 있는, 좋은 선수들이지만 선택할만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호들의 비판은 멈추지 않았다. 그는 “누누는 ‘그들이 내 머리를 아프게 했다’고 말하고 싶을 것이다. 그들이 1군에 선발되지 않는 이유가 입증됐다고 말하고 있다. 오늘 선발로 나선 선수들은 주말에 벤치에 앉을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