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티비뉴스

[NLCS 게임노트] '벼랑 끝 7연승' 다저스 11-2 대승으로 기사회생..테일러 3홈런

신원철 기자 입력 2021. 10. 22. 12:42

기사 도구 모음

LA 다저스는 22일 챔피언십시리즈 전까지 지면 탈락하는 '벼랑 끝 승부'에서 6연승을 달리고 있었다.

올해는 단판전 와일드카드게임을 잡고, 디비전시리즈에서는 1승 2패에 몰렸다가 2연승을 거뒀다.

후반기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 1.74를 기록한 애틀랜타 선발 맥스 프리드를 상대로 3회 AJ 폴락과 크리스 테일러가 홈런을 합작하며 3-2 역전을 만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알버트 푸홀스(55번)와 크리스 테일러.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LA 다저스는 22일 챔피언십시리즈 전까지 지면 탈락하는 '벼랑 끝 승부'에서 6연승을 달리고 있었다. 지난해 챔피언십시리즈에서 1승 3패 뒤 3연승했다. 올해는 단판전 와일드카드게임을 잡고, 디비전시리즈에서는 1승 2패에 몰렸다가 2연승을 거뒀다.

위기는 계속됐다. 올해 챔피언십시리즈에서 애틀랜타에 1승 3패로 몰리며 또 벼랑 끝에 놓였다. 그리고 또 한번의 탈락 직전 경기에서 살아남았다.

다저스는 22일(한국시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5차전에서 11-2로 이겼다. 엘리미네이션게임, 즉 지면 끝장인 경기에서 2년에 걸쳐 7연승이다.

위기로 시작했다. 선발투수가 없는 다저스는 맥스 슈어저와 워커 뷸러를 6, 7차전에 내보내기 위해 5차전을 불펜게임으로 치러야 했다. 그런데 첫 투수 조 켈리가 1회를 다 마치기도 전에 부상으로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게다가 프레디 프리먼에게 2점 홈런까지 내준 상태였다.

다저스 타자들이 힘을 냈다. 후반기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 1.74를 기록한 애틀랜타 선발 맥스 프리드를 상대로 3회 AJ 폴락과 크리스 테일러가 홈런을 합작하며 3-2 역전을 만들었다.

테일러의 방망이는 식을 줄 몰랐다. 3회 중전 적시타로 타점을 추가하더니, 5회에는 2사 1루에서 바뀐 투수 크리스 마틴을 상대로 중월 2점 홈런을 터트렸다. 경기를 통틀어 5타수 4안타 3홈런 6타점. 저스틴 터너의 부상으로 3루수를 맡게 된 테일러가 결국은 '신의 한 수'를 자처했다.

8회에는 무키 베츠와 트레이 터너, 코리 시거까지 살아났다. 폴락이 3점 홈런을 터트리며 사실상 승리를 확정지었다.

켈리가 예정보다 일찍 내려가기는 했지만, 다저스는 애초에 불펜게임을 계획하고 있었다. 두 번째 투수 에반 필립스(1⅓이닝)부터는 흔들리지 않고 자기 몫을 해냈다. 알렉스 베시아(1이닝) 브루스더 그라테롤(2이닝) 블레이크 트레이넨(2이닝) 코리 크네이블(1이닝)이 8회까지 7⅓이닝 무실점을 합작했다. 9회에는 켄리 잰슨이 올라왔다.

애틀랜타는 선발 프리드가 4⅔이닝 8피안타(2홈런) 5실점으로 고전했다. 프리먼의 선제 2점 홈런 뒤 무득점에 그치며 월드시리즈 진출을 홈에서 기대하게 됐다. 6차전과 7차전은 애틀랜타 홈구장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