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뉴스엔

다들 이렇게 잘 던지는데..로버츠는 대체 왜 불펜을 못 믿을까

안형준 입력 2021. 10. 22. 12:4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안형준 기자]

벼랑 끝에서 불가능해보이던 1승을 거뒀다. 그래서 더 아쉬워진다.

LA 다저스는 10월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5차전 경기에서 승리했다. 이날 다저스는 11-2 승리를 거두며 시리즈를 2승 3패로 만들었고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로 다시 향할 수 있게 됐다.

벼랑 끝에서 마지막 홈경기에 나선 다저스에 희망은 없어보였다. 2-4차전에서 선발투수 3명을 모두 소모한 다저스는 패하면 끝인 경기에서 불펜데이를 할 수 밖에 없었다. 반면 애틀랜타는 에이스인 맥스 프리드가 선발등판했다.

프리드는 지난해부터 포스트시즌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 행진을 이어오던 안정적인 투수. 지난해 챔피언십시리즈에서도 프리드와 두 번 만났던 다저스는 이번 시리즈 1차전을 포함해 3경기 연속으로 프리드에게 포스트시즌 퀄리티스타트를 허용했다. 프리드의 통산 포스트시즌 다저스전 평균자책점은 3.00으로 안정적이었다.

뚜껑을 열어보니 결과는 달랐다. 다저스는 이날 1회 오프너로 나선 조 켈리가 2실점을 기록했지만 타선이 2회 홈런 두 방으로 3점을 얻어내며 역전했고 4.2이닝만에 프리드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프리드는 4.2이닝 5실점을 기록해 개인 통산 포스트시즌 선발 최악투에 가까운 성적을 썼다.

이날 경기의 영웅은 홈런 3개를 포함해 4안타 6타점을 몰아친 크리스 테일러였다. 하지만 타선이 점수를 뽑는다고 해도 마운드가 버티지 못한다면 승리는 불가능하다. 다저스 불펜진은 완벽한 릴레이 호투를 펼치며 기세를 탄 애틀랜타 타선을 막아냈다.

다저스 불펜진은 이날 부상으로 0.2이닝 2실점 후 강판된 오프너 켈리를 제외한 전원이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다저스 불펜진은 7명이 9이닝을 나눠 지키며 함께 애틀랜타 타선을 봉쇄했다.

1회 2사 후 등판한 에반 필립스는 1.1이닝을 퍼펙트로 막아냈고 알렉스 베시아가 뒤이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브루스다 그라테롤이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낸 뒤 블레이크 트레이넨이 또 2이닝을 무실점으로 지켰다. 그리고 코리 크네블과 켄리 잰슨이 각각 1이닝씩을 무실점으로 막아 경기를 마무리했다.

정규시즌 불펜 평균자책점 2위, 올해 포스트시즌 불펜 평균자책점 2위인 다저스 불펜진은 견고했다. 불펜진이 견고한 만큼 다저스는 감독의 치명적인 오판과 오만으로 내준 2경기가 아쉬울 수 밖에 없다.

다저스는 시리즈 2차전에서 4-2 리드를 안은 8회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갑자기 이틀 휴식한 선발 훌리오 유리아스를 마운드에 올려보내며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했다. 유리아스는 다시 이틀을 쉬고 시리즈 4차전에 등판해 5이닝 5실점으로 부진했고 다저스는 결국 2차전과 4차전을 모두 패했다.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4이닝을 던진 유리아스가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서 공에 위력이 떨어진 모습을 보인 것은 2차전 불펜등판과 절대 무관하다고 할 수 없다. 다저스는 로버츠 감독의 어이없는 결정 때문에 다 잡은 2차전을 놓쳤고 그 여파로 4차전까지 패하며 벼랑 끝에 몰렸다. 다저스보다 불펜이 약한 애틀랜타가 4차전을 불펜데이로 나선 점을 감안하면 로버츠 감독이 2차전 8회 유리아스를 등판시킨 선택 하나가 다저스의 2승을 2패로 바꿔버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도 불펜에 여유가 있었음에도 9회 굳이 맥스 슈어저를 등판시켜 세이브를 기록하게 만든 로버츠 감독은 2차전에서 유리아스를 등판시켰다.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100구 이상을 던진 뒤 이틀을 쉬고 5차전 세이브를 올렸던 슈어저가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서 4.1이닝만에 마운드를 내려간 것은 결국 구원등판 때문이다. 하지만 로버츠 감독은 2차전에서 패한 뒤에도 당시 상황에서는 유리아스가 최선의 선택이었다며 끝까지 자신의 판단이 틀렸음을 인정하지 않았다.

다저스 불펜들은 대부분 멀티이닝을 던질 능력이 있고 2차전에서는 그라테롤과 필 빅포드를 더 활용하는 것이 자연스러웠다. 하지만 로버츠 감독은 그들을 믿지 않았다. 빅포드는 2차전에 등판하지 않았고 그라테롤은 동점이 된 후에야 마운드에 올랐다. 불펜이 아무리 좋은 성적을 거둬도 감독은 그들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밖에 볼 수 없는 흐름이다. 로버츠 감독의 신뢰를 받지 못한 불펜들은 이날 보란듯 완벽투를 합작해내며 감독의 판단이 틀렸음을 온몸으로 증명했다.

벼랑 끝에서 승리를 거뒀지만 아직 다저스는 상황이 불리하다. 남은 두 경기를 적지에서 치러야하고 슈어저는 2차전 등판 뒤 몸이 상당히 지친 상태라고 밝히기도 했다. 두 경기 중 한 경기만 패해도 가을이 끝나는 다저스는 여전히 벼랑 끝에 서있다. 과연 감독으로 인해 벼랑 끝에 몰린 다저스 선수들이 원정에서 다시 팀을 구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사진=브루스다 그라테롤)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