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OSEN

"다저스 사장은 지금 당장 테일러 사물함에 FA 계약서 갖다놔야 한다"

손찬익 입력 2021. 10. 22. 12:43

기사 도구 모음

'예비 FA' 크리스 테일러(LA 다저스)의 방망이가 폭발했다.

테일러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5차전에서 홈런 3개를 터뜨리는 등 5타수 4안타 6타점 3득점 원맨쇼를 펼쳤다.

다저스는 테일러의 활약에 힘입어 애틀랜타를 11-2로 격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손찬익 기자] ‘예비 FA’ 크리스 테일러(LA 다저스)의 방망이가 폭발했다. 

테일러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5차전에서 홈런 3개를 터뜨리는 등 5타수 4안타 6타점 3득점 원맨쇼를 펼쳤다. 다저스는 테일러의 활약에 힘입어 애틀랜타를 11-2로 격파했다.

7번 3루수로 나선 테일러는 1-2로 뒤진 2회 역전 투런 아치를 날렸다. 애틀랜타 선발 맥스 프리드의 1구째를 공략해 좌측 담장 밖으로 날려버렸다. 3회 1사 1,3루 추가 득점 찬스에서 중전 안타를 때려 3루 주자 A.J.폴락을 홈으로 불러 들였다.

4-2로 앞선 5회 2사 후 알버트 푸홀스가 프리드와 풀카운트 끝에 볼넷을 골랐다. 테일러는 두 번째 투수 크리스 마틴에게서 중월 2점 홈런을 때려냈다. 테일러는 7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좌월 솔로 홈런을 작렬하는 괴력을 발휘했다.

다저스 소식을 주로 전하는 다저스네이션은 공식 SNS를 통해 “프리드먼(LA 다저스 야구 부문 사장)은 지금 당장 크리스 테일러의 사물함에 계약서를 갖다놔야 한다”고 재치있게 표현했다. /wha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