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마니아타임즈

"중국에서도 좋은 모습 보이겠다".. 김연경, 4년 만에 중국 리그 복귀

김학수 입력 2021. 10. 22. 15:20

기사 도구 모음

'배구 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4년 만의 중국리그 복귀를 위해 22일 출국했다.

김연경은 소속사인 라이언앳을 통해 "중국 복귀를 일단 결정한 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16일 개막한 V리그 여자 배구도 많은 관심 부탁드리고, 제가 나오는 경기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힘든 상황이지만 방역수칙을 지키며 잘 다녀오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리그로 4년 만에 복귀하는 김연경 출국 [라이언앳 제공]
중국리그로 4년 만에 복귀하는 김연경 출국
[라이언앳 제공]
'배구 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4년 만의 중국리그 복귀를 위해 22일 출국했다.

도쿄올림픽 후 국내에서 2021-2022시즌을 대비해 온 김연경은 이날 오후 상하이로 떠났다.

김연경은 도착 후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규정에 따라 2주간 격리를 거쳐 팀에 합류한다.

김연경은 소속사인 라이언앳을 통해 "중국 복귀를 일단 결정한 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16일 개막한 V리그 여자 배구도 많은 관심 부탁드리고, 제가 나오는 경기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힘든 상황이지만 방역수칙을 지키며 잘 다녀오겠다"고 밝혔다.

지난 2005년 신인드래프트 1순위로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에 입단한 김연경은 2008-2009시즌 팀을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끌고 2009년 임대 선수 신분으로 일본 JT 마블러스에 입단해 국외 생활을 시작했다.

2011년까지 JT에서 뛴 김연경은 이후 터키 페네르바체(2011∼2017년)를 거쳐 중국 상하이에서 2017∼2018년 활약했다.

이어 터키 엑자시바시(2018∼2020년)와 계약이 끝나자 지난 시즌 흥국생명과 전격 계약하고 11년 만에 V리그에 복귀해 팀을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김연경은 선수 인생 마지막으로 출전한 도쿄올림픽에서 대표팀 동료들과 합심해 투혼의 배구로 일본, 터키를 연파하고 한국을 2012년 런던 대회 이래 9년 만에 올림픽 4강으로 이끌었다.

올림픽이 끝난 뒤 김연경은 대한민국배구협회와 협의로 국가대표에서 은퇴하기로 했다.

중국 여자배구 슈퍼리그는 20일 시즌을 개막했다.

<figure class="image-zone" data-stat-code="mapping_photo" style="margin: 0px; padding: 0px; font: inherit; position: relative;">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