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골닷컴

佛 전문가 "황의조 없는 보르도는 보르도가 아니다"

강동훈 입력 2021. 10. 22. 18:09 수정 2021. 10. 22. 18:14

기사 도구 모음

지롱댕 드 보르도의 핵심 황의조(29)가 부상으로 이탈이 유력한 가운데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보르도 소식지 '지롱댕포에버'는 22일(한국시간) "크리스토프 몬지는 보르도가 주말 FC로리앙전에서 황의조 부재로 인해 큰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고 보도했다.

황의조는 지난 주말 FC낭트와의 프랑스 리그1 10라운드 홈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후반 17분경 선제골을 터뜨리며 시즌 4호골을 신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닷컴] 강동훈 기자 = 지롱댕 드 보르도의 핵심 황의조(29)가 부상으로 이탈이 유력한 가운데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보르도 소식지 '지롱댕포에버'는 22일(한국시간) "크리스토프 몬지는 보르도가 주말 FC로리앙전에서 황의조 부재로 인해 큰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고 보도했다.

황의조는 지난 주말 FC낭트와의 프랑스 리그1 10라운드 홈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후반 17분경 선제골을 터뜨리며 시즌 4호골을 신고했다. 하지만 얼마 못 가서 상대 수비에 발목을 밟혀 부상으로 쓰러졌다. 심각한 고통을 호소한 황의조는 의료진의 부축을 통해 그라운드를 빠져 나왔다.

심각한 부상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다행히 검사 결과 발목 인대나 아킬레스건이 손상된 건 아니라는 소견을 들었다. 다만 오른쪽 발목 염좌로 우선 회복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고, 현재 황의조는 팀 훈련을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 프랑스 일간지 '수드 웨스트'는 황의조가 아직 팀 훈련에 합류하지 못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에 보르도는 황의조 없이 오는 24일 로리앙과의 경기를 치러야 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번 시즌 네 골로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 중인 황의조의 결장은 강등권에서 벗어나야 하는 보르도에 적지 않은 타격이 될 전망이다.

보도에 따르면 몬지는 "황의조가 구단의 최고 득점자이고, 팀이 득점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빠지는 건 큰 타격이다. 그는 낭트를 상대로 득점했고, 더블어 생테티엔에서도 멀티골로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황의조가 없으면 보르도는 더 이상 보르도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보르도는 몽펠리에에서 열린 경기를 제외하고 충분한 기회를 만들지 못했으며, 득점하는 데 어려음을 겪었다. 황의조가 일요일에 경기에 나설 수 있다면 굉장히 좋은 소식이 될 것이다. 그러나 큰 기대를 하긴 어렵다"고 덧붙였다.

한편, 보르도는 최근 4경기에서 3무 1패로 부진하며 현재 리그1에서 17위에 머물러 있다. 보르도는 강등권인 18위 FC 메츠에 단 승점 2점 차로 앞서 있다. 황의조가 부상으로 출전이 어렵지만, 다른 동료들이 의기투합해 반드시 승리를 가져와야만 한다.

사진 = Getty Images

ⓒ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