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대구 현장]삼성 올드팬, 라팍앞에서 구자욱 퇴장시킨 주심 징계 요구 시위

권인하 입력 2021. 10. 22. 19:05 수정 2021. 10. 22. 19:37

기사 도구 모음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앞에 플래카드가 걸렸다.

KT 위즈-삼성 라이온즈전이 열린 22일.

삼성라이온즈의 올드팬클럽이 플래카드를 걸고 1인 시위를 했다.

지난 19일 대구에서 열린 두산-삼성전서 5회말 구자욱이 삼진을 당했을 때 헬맷을 벗어 내팽개치며 화를 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라이온즈 올드팬클럽

[대구=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앞에 플래카드가 걸렸다.

KT 위즈-삼성 라이온즈전이 열린 22일. 삼성라이온즈의 올드팬클럽이 플래카드를 걸고 1인 시위를 했다.

이들은 '선수에게 반말하는 송수근 심판 징계대상. KBO는 실행하라'라는 플래카드를 걸었다.

지난 19일 대구에서 열린 두산-삼성전서 5회말 구자욱이 삼진을 당했을 때 헬맷을 벗어 내팽개치며 화를 냈다. 0-2로 뒤진 상황에서 2사 2,3루의 기회에서 볼이라고 생각한 공이 스트라이크로 판정되며 삼진을 당하자 억울하게 여긴 구자욱이 순간 폭발하고 만 것. 송수근 주심이 곧바로 구자욱에게 퇴장 명령을 내렸다. 구자욱이 억울한 표정으로 "볼이잖아요"라며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라이온즈 올드팬클럽은 "송수근 심판이 오심으로 경기 흐름에 지장을 주었고 선수에게 반말을 했다"면서 "심판의 자질부족과 편파 판정에 대해 항의한다"며 시위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삼성 허삼영 감독도 구자욱의 행동에 충분히 이해한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허 감독은 22일 KT 위즈전에 앞서 구자욱의 2번 타자 출전 소식을 알리며 "선수의 행동에 대해선 나무라지 않았다"라며 "집중했었고 절실했기 때문에 나온 행동이라 보여진다"라고 구자욱을 두둔했다. 또 "구자욱이 시즌 내내 부상없이 많은 경기를 좋은 내용으로 치러왔다. 계속 응원하고 지지할 것"이라고 구자욱을 감싼 허 감독은 "스트라이크존에 대해 마음이 상하겠지만 평상심을 찾고 경기에 집중하는 게 선수의 도리"라며 이날 경기에 집중해주길 바랐다.
대구=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