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한국일보

러셀 27점.. 삼성화재, 732일만에 '천적' 대한항공에 승리

강주형 입력 2021. 10. 22. 21:23

기사 도구 모음

V리그 남자부 최약체로 꼽히던 삼성화재가 디펜딩 챔피언 대한항공을 잡았다.

삼성화재는 2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V리그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3-0(26-24, 25-19, 25-23)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삼성화재가 V리그 정규리그에서 대한항공에 승리한 것은 지난 2019년 10월 22일 세트스코어 3-1로 승리한 이후 12경기 732일 만이다.

황승빈은 지난 6월 대한항공에서 삼성화재로 둥지를 옮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화재 세터 황승빈이 22일 대전 대한항공전에서 득점한 뒤 포효하고 있다. KOVO 제공.

V리그 남자부 최약체로 꼽히던 삼성화재가 디펜딩 챔피언 대한항공을 잡았다. 무려 12경기 732일 만이다.

삼성화재는 2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V리그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3-0(26-24, 25-19, 25-23)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삼성화재가 V리그 정규리그에서 대한항공에 승리한 것은 지난 2019년 10월 22일 세트스코어 3-1로 승리한 이후 12경기 732일 만이다. 지난 19일 한국전력에 세트스코어 0-3으로 완패 했던 삼성화재는 시즌 두 번째 경기에서 첫 승을 신고하며 올 시즌 ‘다크호스’임을 증명했다.

외국인 선수 카일 러셀이 27득점에 공격성공률 46%를 찍으며 승리에 앞장 섰다. 블로킹 3점에 서브 1점으로 트리플크라운급 활약을 펼쳤다. 결정적인 순간에선 이적생 세터 황승빈이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승부처였던 1세트 22-23에서 황승빈의 서브 에이스가 터지면서 23-23으로 균형을 맞췄고 듀스 끝에 세트를 가져오면서 분위기를 가져왔다. 2세트 21-16에서는 결정적인 블로킹 득점을 올리며 승기를 잡았다. 황승빈은 지난 6월 대한항공에서 삼성화재로 둥지를 옮겼다.

반면, 대한항공은 삼성화재의 강한 서브에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일격을 당했다. 1세트 리시브 효율은 10%, 2세트는 13.6%에 불과했고 3세트에 42.1%까지 끌어올렸지만 이미 승기가 기운 후였다. 외국인 선수 링컨도 공격 성공률이 32.43%에 그치며 부진했다.

한편, 여자부에서는 ‘디펜딩 챔피언’ GS칼텍스가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을 3-0(25-19 25-13 25-16)으로 가볍게 꺾고 개막 2연승을 질주했다. 새 외국인 선수 모마가 서브에이스 3개를 포함해 21득점(61.5%)을 올리며 공격을 주도했다. 강소휘가 11득점, 한수지가 7득점, 김유리가 6득점 등으로 힘을 보탰다. 페퍼저축은행은 엘리자베스가 19득점(50%)으로 분전했으나, 서브(0-7)와 블로킹(4-10)에서 완패했다. 범실도 18개로 GS칼텍스(14개)보다 많았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