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대전 승장]대한항공 '대어' 잡은 고희진 감독 "이럴 때 지도자로서 희열을 느낀다"

김진회 입력 2021. 10. 22. 21:40 수정 2021. 10. 22. 22:05

기사 도구 모음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의 얼굴에 미소가 번졌다.

예상을 깨고 시즌 두 번째 경기에서 첫 승을 따냈다.

삼성화재는 2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의 2021~2022시즌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홈 경기에서 예상을 깨고 세트스코어 3대0(26-24, 25-19, 25-23)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 사진제공=KOVO

[대전=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의 얼굴에 미소가 번졌다. 예상을 깨고 시즌 두 번째 경기에서 첫 승을 따냈다.

삼성화재는 2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의 2021~2022시즌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홈 경기에서 예상을 깨고 세트스코어 3대0(26-24, 25-19, 25-23)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상대 팀에 핵심 멤버 정지석이 빠진 부분도 있었지만, 삼성화재는 준비한 카드가 모두 적중됐다. 첫째는 '강서브'다. 고희진 감독은 "러셀을 비롯해 안우재 정성규 신장호 황승빈까지 서브 훈련을 많이 시켰다. 대한항공은 물론이고 남자부에선 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흔들지 못하면 승산이 없다"며 서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리고 세터 황승빈이 긴장감에서 벗어났다. 황승빈은 개막전에서 긴장한 탓에 스스로 흔들렸다고 인정했다. 또 클러치 상황에서 러셀의 공격 성공률이 향상됐다. 고 감독은 "브레이크 포인트 상황을 만들어서 연습을 많이 했다. 스스로 극복해야 한다. 매치포인트 상황에선 투 블로킹을 뚫어줘야 한다. 자신감을 불어넣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가 끝난 뒤 고 감독은 "선수들이 자기 역할을 해줘서 고맙다. 이럴 때 '감독으로서, 지도자로서 희열을 느낄 수 있는 것이구나'라는 걸 느꼈다. 연습했던대로 하면 충분히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자신감을 얻어서 남은 시즌 상대 팀과 붙어봤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개막전과 180도 다른 경기력으로 팀 승리를 이끈 세터 황승빈에 대해선 "황승빈은 능력있는 선수다. 연습 때만큼만 보여주면 좋을 것이라고 봤다. 이기고자 하는 의욕이 높더라"고 말했다.

강력한 서브로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든 정성규에 대한 질문에는 "정성규는 국내 선수 중에서 좋은 서브를 가지고 있다. 크게 생각 안하고 그냥 때리는 스타일이다. 젊음의 패기를 갖췄다. 이것저것 생각하면 흐트러진다. 서브 뿐만 아니라 블로킹과 리시브도 만족한다"고 칭찬했다.

27득점으로 서브 2개가 모자란 트리플 크라운급 활약을 펼친 러셀에 대해선 "감독의 욕심이다. 조금만 더 해줬으면 하는 마음이었다. 그래도 러셀이 어려운 공을 때려줘서 이길 수 있었다. 다만 반격 상황과 브레이크 포인트 상황에서 성공률이 향상되면 더 좋아질 것"이라고 했다. 대전=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