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대전 인터뷰]개막전 "망했다" 이후 180도 달라진 경기력, 세터 황승빈 "친정팀이라 이기고픈 마음 더 컸다"

김진회 입력 2021. 10. 22. 22:00 수정 2021. 10. 22. 22:04

기사 도구 모음

지난 19일 한국전력과의 시즌 개막전은 자책의 연속이었다.

삼성화재 세터 황승빈이 흔들리면서 팀도 세트스코어 0대3으로 완패했다.

경기가 끝난 뒤 황승빈은 "개막전이 끝난 뒤 솔직하게 '망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이런 경기력을 보였다간 시즌 전패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빠르게 마음을 가다듬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화재 세터 황승빈. 사진제공=KOVO

[대전=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지난 19일 한국전력과의 시즌 개막전은 자책의 연속이었다. 삼성화재 세터 황승빈이 흔들리면서 팀도 세트스코어 0대3으로 완패했다.

하지만 황승빈은 시즌 두 번째 경기 만에 각성한 경기력으로 팀의 시즌 첫 승을 이끌었다. 삼성화재는 2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의 2021~2022시즌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홈 경기에서 예상을 깨고 세트스코어 3대0(26-24, 25-19, 25-23)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삼성화재는 2019년 10월 22일 인천 경기 이후 731일 만에 맛본 대한항공전 승리였다.

경기가 끝난 뒤 황승빈은 "개막전이 끝난 뒤 솔직하게 '망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이런 경기력을 보였다간 시즌 전패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빠르게 마음을 가다듬었다"고 밝혔다.

사실 개막전 부진에는 다른 이유도 있었다. 황승빈은 "긴장감도 긴장감이지만, 개막전을 치르기 며칠 전부터 몸이 좋지 않았다. 토스 감각이 떨어지더라. 개막전 당일 좋지 않은 컨디션과 긴장감이 겹쳐 100% 기량을 발휘할 수 없었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줬다.

이날 경기에서 황승빈의 필승 의지는 남달랐다. 지난 6월 초 트레이드로 둥지를 옮긴 뒤 7년간 몸담았던 대한항공을 처음 만나는 날이었기 때문. 황승빈은 "경기 전 명절날 친척들을 만난 느낌이었다. 너무 반겨주니 기분 좋았다"면서도 "어느 팀을 만나든 잘해야하고 이겨야겠다는 마음은 똑같다. 다만 이날은 잘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었고, 대한항공이라서 더 이기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말했다.

개막전 이후 많은 생각을 할 겨를이 없었다. "토스만 잘하자"는 생각 뿐이었다는 것이 황승빈의 전언. 그러면서 "대한항공은 익숙한 선수들이라 공격 코스가 눈에 선했다. 센터 (이)수황이 형과 (조)재영이 형이 어디로 뛸 것 같고 머릿 속으로 그려지긴 했지만 공격수들과 호흡맞추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전했다.

황승빈은 트레이드 당시의 심정도 가감없이 밝혔다. 그는 "이기적인 마음이 있었다. 전역하고 산틸리 감독이 기회를 계속 주셨다. 그러나 내가 기회에 부응하지 못했다. 엉망이어서 경기를 못들어갔다. 계속 기회를 받지 못한 건 내 탓이었다. 그러나 배구가 하고 싶었다. 그래서 차라리 다른 팀에서 뛰는 것이 맞지 않겠나라는 생각을 했고, 이기적인 마음을 표출했다. 구단에서 나를 생각해줘 좋은 쪽으로 결정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트레이드 하길 잘했다란 생각은 앞으로 내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 같다"고 덧붙였다.

주포 러셀과의 호흡은 아직 50% 정도다. 황승빈은 "시즌을 준비하면서 높이를 낮추려고 했는데 개막전까지 낮춰서 해보니 러셀도 흔들리고 나도 흔들렸다. 그래서 타점을 살려서 새로 준비했고, 첫 경기보다는 호흡이 좋았던 것 같다. 다만 아직 50%밖에 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대전=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