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헤럴드경제

이가영, BMW챔피언십에서 '차'없는 홀인원

입력 2021. 10. 23. 07:20

기사 도구 모음

이가영(22)이 국내 유일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BMW레이디스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홀인원을 했다.

이가영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3년 차 선수로 지난 2019년 하나금융챔피언십에 이어 프로 대회에서는 생애 두 번째이자 LPGA투어에서는 첫 홀인원을 기록했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참가 선수들이 유독 홀인원을 많이 기록하는 대회로 알려져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가영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21’ 6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사진=BMW코리아]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남화영 기자] 이가영(22)이 국내 유일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BMW레이디스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홀인원을 했다.

이가영은 22일 부산 기장군 LPGA인터내셔널부산(파72 672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의 20미터 아래에 조성된 아일랜드 그린을 가진 6번홀(파3 163미터)에서 에이스를 기록했다. 이가영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3년 차 선수로 지난 2019년 하나금융챔피언십에 이어 프로 대회에서는 생애 두 번째이자 LPGA투어에서는 첫 홀인원을 기록했다.

이가영은 8번 아이언으로 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제발 잘 맞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맞는 순간 샷 감도 좋았고 라인 타고 굴러가는 느낌도 무척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홀인원과 함께 버디 3개와 홀인원 앞뒤로 5,7번 홀에서 기록한 보기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쳐서 중간합계 44위(2언더파)로 올라섰다.

하지만 이가영이 에이스를 잡은 6번 홀은 아쉽게도 부상이 걸리지 않았다. 이번 대회에서는 13번홀과 16번홀의 홀인원 부상으로 각각 순수 전기 플래그십 SAV(스포츠 액티비티 비히클)인 BMW iX와 플래그십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세단인 745Le를 내걸었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참가 선수들이 유독 홀인원을 많이 기록하는 대회로 알려져 있다. KLPGA 투어로 치러졌던 2015~17년 3개 대회 중 2017년을 제외한 두 개 대회에서만 총 3번의 홀인원이 나왔고, 지난 2019년 첫번째 LPGA 투어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합하면 홀인원 횟수가 총 5번에 이른다.

2015년 첫 BMW레이디스챔피언십에서는 서하경이 4라운드 12번 홀에서 생애 첫 홀인원을 기록해 2억원이 넘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카인 BMW i8을 받았다. 이듬해인 2016년에는 최이진이 마지막날 16 번 홀에서 기록해 부상으로 1억9천만원 상당의 BMW 750Ld x드라이브 프레스티지, 2019년 대회에서는 크리스틴 길만(미국)이 2라운드 13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며 1억6천만원 상당의 BMW 뉴 740Li x드라이브를 부상으로 받았다.

sport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