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인코어 육성→태극마크' 한화 1차 지명 정민규, 고향에서 첫 1군 데뷔..진가 드러낼까[SC핫피플]

박상경 입력 2021. 10. 23. 09:00 수정 2021. 10. 23. 16:13

기사 도구 모음

또 한 명의 '메이드 인 한화'가 선을 보인다.

한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은 22일 부산 롯데전을 앞두고 골절상을 한 노시환을 1군 말소하고 정민규(18)를 콜업했다.

올해 한화에 입단한 정민규가 1군 선수단에 합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민규는 올 시즌 1군-퓨처스 통합 육성 체계를 갖춘 한화가 중장기 플랜을 갖고 육성한 선수.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한화 이글스

[부산=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또 한 명의 '메이드 인 한화'가 선을 보인다.

한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은 22일 부산 롯데전을 앞두고 골절상을 한 노시환을 1군 말소하고 정민규(18)를 콜업했다. 정민규는 신인 드래프트 1차 지명으로 한화 유니폼을 입었고, 최근 열린 WBSC U-23 야구월드컵 대표팀에 합류했던 선수. 올해 한화에 입단한 정민규가 1군 선수단에 합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베로 감독은 정민규의 활용법을 두고 "23일 선발 라인업에 포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 서구리틀야구단에서 입문해 경남중-부산고를 거쳐 프로 유니폼을 입은 정민규는 고향 팬 앞에서 1군 데뷔에 도전하게 된다.

◇사진제공=한화 이글스

정민규는 올 시즌 1군-퓨처스 통합 육성 체계를 갖춘 한화가 중장기 플랜을 갖고 육성한 선수. 우투우타 내야수로 퓨처스에서 꾸준히 경기에 출전하면서 기량을 쌓아왔다. 최원호 한화 퓨처스 감독은 "타격에 장점이 있는 선수다. 주 포지션은 3루수지만, 유격수와 2루수 훈련도 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향후 성장에 따라 1군 코어 선수로 꼽히는 노시환(3루수), 하주석(유격수), 정은원(2루수)과 로테이션이 가능할 것으로 점쳐진다.

대표팀 합류 후 정민규는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는 모양새. 최 감독은 "정민규가 야구월드컵에 다녀온 뒤 타격 컨디션이 좋았고, 연습경기서 홈런을 칠 정도로 페이스가 올라온 상황"이라며 "수베로 감독님이 (1군에서) 직접 보고 싶다고 요청해 콜업 기회를 얻었다"고 밝혔다. 이어 "선수에게 '시즌 말미에 기회를 잡은 만큼, 여태까지 해온 것들을 과감하고 후회 없이 하라'고 주문했다"고 덧붙였다.

정민규의 각오도 남다르다. 그는 "대표팀에 다녀온 뒤 스윙이 간결해지면서 감을 잡은 것 같다. 퓨처스에서 꾸준히 훈련한 덕분에 수비에도 자신이 있다"며 "생각지도 못했던 기회가 주어졌다. 신인인 만큼 근성있고 끈기 있는 플레이로 좋은 모습을 보여 1군에서 시즌을 마치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부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사진제공=한화 이글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