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일간스포츠

'벼랑 끝' LA 다저스, '통산 155승' 프라이스 CS 엔트리 투입

배중현 입력 2021. 10. 23. 09: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A 다저스 왼손 투수 데이비드 프라이스. 게티이미지

LA 다저스가 결국 챔피언십시리즈(CS) 엔트리를 교체한다.

다저스 구단은 23일(한국시간) 팔뚝 부상을 당한 조 켈리를 대신해 데이비드 프라이스(36)를 내셔널리그(NL) CS 엔트리에 포함한다고 발표했다. 켈리는 전날 열린 시리즈 5차전에 선발 등판했지만, 팔뚝에 문제를 느껴 1회 강판당했다. 더는 투구할 수 없다는 판단하에 CS 엔트리가 조정됐다.

다저스는 5차전 준비 과정에서 팔 통증을 느낀 왼손 투수 저스틴 브룰의 엔트리 교체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룰이 제외될 경우 왼손 불펜 라인에 전력 손실이 커 시리즈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켈리를 대신해 잔여 CS를 뛰게 된 프라이스는 통산 155승을 기록한 베테랑이다. 올 시즌엔 선발과 불펜을 오가는 스윙맨으로 활약했다. 시즌 성적은 39경기(선발 11경기) 등판 5승 2패 평균자책점 4.03이다.

한편 다저스는 애틀랜타와 NLCS에서 시리즈 전적 2승 3패로 벼랑 끝에 몰렸다. 6차전과 7차전에 모두 승리해야 월드시리즈 진출이 가능하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