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MHN스포츠

돌아온 박철우 vs 흔들린 케이타..에이스가 승부갈랐다 

이규원 입력 2021. 10. 23. 22:26

기사 도구 모음

부상에서 돌아온 박철우는 집중력을 발휘해서 경기를 반전 시켰고, 팀 전력의 절대적인 케이타는 결정적 순간에 발목 통증을 호소하며 분위기를 내줬다.

남자배구 한국전력이 베테랑 선수들의 무서운 집중력을 발판 삼아 KB손해보험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전력은 2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18-25 25-23 25-23 25-19)로 승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자배구 한국전력, 다크호스 KB에 역전승
부상복귀 박철우 승부처서 인상깊은 10점   
38점 케이타, 발목 통증에 주춤..추격 찬물
부상에서 돌아온 한국전력 박철우가 승부처에서 인상 깊은 플레이를 펼쳤다. [한국배구연맹 KOVO 제공]

(MHN스포츠 이규원 기자) 부상에서 돌아온 박철우는 집중력을 발휘해서 경기를 반전 시켰고, 팀 전력의 절대적인 케이타는 결정적 순간에 발목 통증을 호소하며 분위기를 내줬다.

남자배구 한국전력이 베테랑 선수들의 무서운 집중력을 발판 삼아 KB손해보험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전력은 2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18-25 25-23 25-23 25-19)로 승리했다.

한국전력은 개막 후 2연승을 기록했다. KB손해보험은 잡을 수 있는 경기를 놓쳐 내상을 입었다.

다우디는 21점, 서재덕은 14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10점을 올린 박철우는 승부처에서 인상 깊은 플레이를 펼쳤다.

1세트를 18-25로 내준 한국전력은 2세트에서도 끌려갔다.

외국인 선수 다우디 오켈로(등록명 다우디)의 몸놀림은 눈에 띄게 무거웠다.

한국전력은 결단을 내렸다. 다우디 대신 비시즌 두 차례나 수술을 받은 베테랑 박철우를 투입해 분위기 전환을 노렸다.

박철우 역시 몸 상태는 좋지 않았지만, 무서운 집중력을 보이며 공격을 이끌었다.

한국전력은 16-16에서 박철우가 5연속 득점을 기록해 21-16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박철우는 20-16에서 상대 팀 홍상혁의 퀵오픈 공격을 블로킹으로 잡기도 했다.

경기 흐름을 바꾼 한국전력은 2세트를 25-23으로 가져가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도 극적이었다. 한국전력은 19-23에서 경기를 뒤집었다.

이번엔 다우디가 힘을 냈다.

그는 침착하게 강스파이크를 꽂아 넣은 뒤 상대 팀 노우모리 케이타(등록명 케이타)의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으며 추격의 방아쇠를 당겼다.

한국전력은 23-23에서 상대 팀의 불안한 리시브로 공격권을 잡은 뒤 신영석이 속공에 성공해 24-23을 만들었다. 그리고 다우디가 마지막 점수를 침착하게 뽑았다.

KB손해보험 주포 케이타는 3세트를 마친 뒤 발목 통증을 호소하며 4세트를 벤치에서 시작했다.

분위기는 당연히 한국전력의 페이스였다. 케이타가 4세트 후반 복귀했지만 이미 승부가 기운뒤였다. 

KB손해보험 케이타가 발목 부상에도 혼자 38점을 쓸어담으며 분투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CopyrightsⓒMHN스포츠(http://mhns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