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베스트일레븐

다른 곳도 아닌 'EPL에서 벌써 4골'.. 황희찬은 황소가 아니라 '늑대'다

조남기 기자 입력 2021. 10. 24. 00:56

기사 도구 모음

엠블럼에 소가 그려진 RB 라이프치히에선 황소 같은 몸놀림을 보여주진 못했다.

결과는 1-1 무승부였다, 울버햄튼은 전반 10분 황희찬이 1골을 넣었고, 리즈는 종료 직전 로드리고 모레노가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황희찬이 울버햄튼의 전술을 완성했다.

이후 황희찬은 이곳저곳을 거닐며 울버햄튼의 공격 선봉 역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베스트 일레븐)

엠블럼에 소가 그려진 RB 라이프치히에선 황소 같은 몸놀림을 보여주진 못했다. 그러나 울버햄튼 원더러스에서는 다르다. 황희찬은 먹잇감을 사냥하는 늑대처럼 족족 골을 뽑아내고 있다.

지난 23일(이하 한국 시각) 오후 11시, 잉글랜드 리즈에 위치한 엘런드 로드에서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울버햄튼 원더러스전이 벌어졌다. 결과는 1-1 무승부였다, 울버햄튼은 전반 10분 황희찬이 1골을 넣었고, 리즈는 종료 직전 로드리고 모레노가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리즈의 홈에서 벌어진 경기에서, 울버햄튼은 카운터로 승부를 보려했다. 점유율을 내준 뒤 이후 볼을 따내 치고 올라가는 패턴으로 게임을 풀어갔다. 이럴 경우엔 골이 중요하다. 많은 기회가 생길 확률이 상대적으로 적어, 찬스가 왔을 때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 한두 번을 놓치면 경기는 꼬이기 마련이다.

황희찬이 울버햄튼의 전술을 완성했다. 전반 10분, 울버햄튼에 기회가 찾아왔을 때였다. 사냥을 앞두고 어슬렁거리는 늑대처럼 리즈 문전 앞을 거닐던 황희찬은 자신 앞으로 볼이 흘러들어오자 지체 없이 낚아채 골을 터뜨렸다. 군더더기 없는 움직임에 리즈는 반응할 틈조차 없었다.

이후 황희찬은 이곳저곳을 거닐며 울버햄튼의 공격 선봉 역을 했다. 후반 40분 무렵까지 울버햄튼에서 가장 많은 드리블을 성공시킨 선수도 황희찬이었다. 특히 황희찬은 라울 히메네스와 팀의 몰이꾼 역을 해내며 리즈를 괴롭혔다.

벌써 4골이다. 다른 곳도 아닌 세계 최고의 리그로 불리는 EPL에서 기록한 스탯이다. 황희찬은 EPL에서 고작 6경기를 소화했을 뿐이다. 6경기에서 4골이라면 최정상급 스트라이커가 쌓아올리는 수치로 여겨진다. 아무래도 황희찬은 황소라기보다는 늑대에 가깝다. 맞는 옷은 따로 있었다.

글=조남기 기자(jonamu@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