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뉴스엔

英BBC 황희찬 선제골에 "앨런 로드는 침묵"

김재민 입력 2021. 10. 24. 00:57

기사 도구 모음

현지 매체가 황희찬의 득점을 조명했다.

선발 출전한 황희찬은 전반 10분 팀의 선제골이자 자신의 리그 4호골을 터트렸다.

영국 'BBC'는 황희찬의 선제골 직후 "앨런 로드가 조용해졌다. 물론 구석에 있는 울버햄튼 팬들은 제외다"고 적었다.

황희찬은 최근 리그 4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으며 이번 시즌 리그 6경기에서 4골을 터트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재민 기자]

현지 매체가 황희찬의 득점을 조명했다.

울버햄튼 원더러스는 10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즈 앨런 로드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선발 출전한 황희찬은 전반 10분 팀의 선제골이자 자신의 리그 4호골을 터트렸다.

황희찬은 문전으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라울 히메네스의 슈팅이 굴절돼 흐른 것을 놓치지 않고 밀어넣었다.

영국 'BBC'는 황희찬의 선제골 직후 "앨런 로드가 조용해졌다. 물론 구석에 있는 울버햄튼 팬들은 제외다"고 적었다.

득점 상황에 대해서는 "넬송 세메두가 우측에서 해리슨에게서 볼을 빼냈고 라울 히메네스가 그의 크로스를 골을 향해 끌어냈다"며 "볼이 황희찬의 동선으로 떨어졌고, 라이프치히에서 임대 이적한 공격수는 6경기에서의 4번째 골을 쓸어담았다"고 설명했다.

황희찬은 최근 리그 4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으며 이번 시즌 리그 6경기에서 4골을 터트렸다.(사진=황희찬)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