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이강인, 교체 5분 남기고 퇴장당했다..감독 "15분에 하려 했는데"

박지원 기자 입력 2021. 10. 24. 02:34

기사 도구 모음

 마요르카의 루이스 가르시아 감독이 예고한 후반 15분에 5분을 남기고 이강인이 퇴장당했다.

이강인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를 안게 된 마요르카는 경기 종료까지 수비만 했다.

경기 종료 후 마요르카 가르시아 감독은 "이강인은 하프타임에 교체될 수 있었다. 하지만 난 그가 발렌시아를 한 방에 무너뜨릴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이에 이강인에게 후반 15분에 교체할 것이라고 예고했고, 파울을 자제하라 했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마요르카의 루이스 가르시아 감독이 예고한 후반 15분에 5분을 남기고 이강인이 퇴장당했다.

마요르카는 지난 23일 오후 9시(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21-22시즌 스페인 라리가 10라운드에서 발렌시아와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시작은 좋았다. 이강인은 전반 32분 페널티 박스 우측면에서 수비수 2명을 드리블로 제친 뒤 컷백을 내줬다. 이를 앙헬 로드리게스가 밀어 넣었다. 특히 첫 번째 선수를 상대로 보여준 팬텀드리블(왼발 인사이드와 오른발 인사이드를 이용하여 순간적으로 발을 옮긴 다음 치고 나가는 기술)은 예술에 가까웠다.

이후에도 이강인은 번뜩이는 움직임을 통해 마요르카의 중원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키패스 2회, 드리블 3회로 축구 도사와 같은 퍼포먼스를 펼쳤다. 더불어 태클 6회, 파울 3회로 수비 가담도 헌신적으로 임했다.

마요르카는 전반 38분 발렌시아의 디아카비 자책골까지 나오면서 전반을 2-0으로 앞선 채 종료할 수 있었다.

후반 시작 전만 해도 마요르카의 승리가 유력해 보였다. 하지만 후반 이강인이 퇴장을 당하는 변수가 생기고 말았다. 앞서 전반 31분 가야와의 경합 상황에서 팔꿈치로 가격함에 따라 이강인은 경고가 있었다. 거기에 후반 10분 바스의 정강이를 스터드로 내려찍으면서 옐로카드를 또 받게 됐다. 이강인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게 됐다.

이강인도 직감했는지 그대로 얼굴을 감싸며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발렌시아 전 동료들이 일으킨 뒤에도 한참을 고개를 떨구며 그라운드를 응시하고 있었다. 그만큼 이강인에게 있어 아쉬웠고, 후회스러웠던 순간이었다.

이강인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를 안게 된 마요르카는 경기 종료까지 수비만 했다. 발렌시아는 공격의 고삐를 당겼고, 적극적으로 교체 카드를 사용하며 득점을 노렸다. 그러다 후반 추가시간 발렌시아가 2골을 연달아 넣으며 극장 무승부로 종료되고 말았다. 마요르카에 있어 매우 씁쓸한 결과였다.

경기 종료 후 마요르카 가르시아 감독은 "이강인은 하프타임에 교체될 수 있었다. 하지만 난 그가 발렌시아를 한 방에 무너뜨릴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이에 이강인에게 후반 15분에 교체할 것이라고 예고했고, 파울을 자제하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고가 있었기에 이강인은 파울을 범해서는 안 됐다. 어쨌든 그가 파울을 하고 싶지 않았겠지만 하게 돼서 유감이다"라고 덧붙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