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엑스포츠뉴스

마요르카 감독, 이강인 퇴장에 "아무것도 하지 말라니까"

입력 2021. 10. 24. 09:21

기사 도구 모음

가르시아 플라사 RCD 마요르카 감독이 이강인의 퇴장에 관해 입을 열었다.

RCD 마요르카는 23일 오후 9시(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펼쳐진 2021/22 시즌 프리메라리가 10라운드 발렌시아전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 종료 후 공식 인터뷰를 진행한 가르시아 플라사 마요르카 감독은 이강인의 퇴장과 델 세로 그란데 주심의 판정에 관해 입을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가르시아 플라사 RCD 마요르카 감독이 이강인의 퇴장에 관해 입을 열었다.

RCD 마요르카는 23일 오후 9시(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펼쳐진 2021/22 시즌 프리메라리가 10라운드 발렌시아전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 소속 팀 발렌시아를 상대로 선발 출전한 이강인은 전반 32분 앙헬 로드리게스의 선제골을 도우며 시즌 1호 도움을 기록했다. 마요르카는 곧이어 38분 무크타르 디아카비의 자책골까지 들어가며 2-0으로 격차를 벌렸다.

하지만 문제가 생겼다. 전반 31분 호세 가야와의 경함 도중 팔을 휘둘러 한 차례 옐로카드를 받은 이강인은 후반전 9분 다니엘 바스와의 볼 경합 과정에서 거친 태클로 발목을 가격해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은 것. 결국 이강인은 경고 누적 퇴장으로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이후 마요르카는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한 채 후반 추가시간 곤살로 게데스와 가야에게 내리 실점하며 2-2 무승부로 만족해야 했다.

경기 종료 후 공식 인터뷰를 진행한 가르시아 플라사 마요르카 감독은 이강인의 퇴장과 델 세로 그란데 주심의 판정에 관해 입을 열었다.

플라사 감독은 "그란데 주심은 훌륭한 심판이지만, 오늘은 그렇지 않았다. 모든 판정은 우리에게 불리하게 적용됐다. 나는 경기장에 나섰던 우리 선수들이 열등한 팀처럼 대우받았다고 생각한다"라고 불만을 표했다.

이강인의 퇴장에 관해 "나는 하프타임, 이강인에게 15분 뒤에 교체될 것이라고 알렸다. 이미 한 장의 옐로카드를 받았기 때문에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경기에서 승리했다면 승점 3점을 얻을 수 있었다. 오늘 결과에도 만족하지만, 승리했다면 훨씬 더 행복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쉬운 무승부를 거둔 마요르카는 3승 3무 4패 승점 12점으로 리그 12위를 기록 중이다.

사진=RCD 마요르카 공식 SNS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