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내 동생 쳤냐!' 1m93 반 다이크 분노 폭발, 호날두에 반격

김가을 입력 2021. 10. 25. 20:29

기사 도구 모음

'내 동생 쳤냐.'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의 비매너에 폭발했다.

영국 언론 스포츠바이블은 '호날두가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사람들은 그가 퇴장을 당했어야 했다고 생각했다. 리버풀 선수들은 호날두와 정면으로 맞섰다. 1m93 반 다이크는 호날두에게 곧장 다가가 가슴을 밀쳤다. 호날두는 분명히 약간 당황했다. 반 다이크는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유)에 의해 뒤로 물러났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영국 언론 스포츠바이블 홈페이지 기사 캡처
사진=REUTERS-X01988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내 동생 쳤냐.'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의 비매너에 폭발했다.

위르겐 클롭 감독이 이끄는 리버풀은 25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맨유와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원정 경기에서 5대0 완승을 거뒀다. 리버풀은 개막 9경기 무패행진(6승3무)을 달렸다.

아찔한 장면이 있었다. 리버풀이 4-0으로 앞서던 전반 추가 시간이었다. 호날두와 커티스 존스(리버풀)가 볼 다툼 과정에서 엉켰다. 호날두는 화를 참지 못했다. 쓰러진 존스를 향해 주먹을 들어 올렸다. 또한, 존스의 복부 쪽에 놓인 공을 거세게 걷어찼다. 이 모습을 본 리버풀 선수들은 줄줄이 달려와 호날두와 대치했다.

영국 언론 스포츠바이블은 '호날두가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사람들은 그가 퇴장을 당했어야 했다고 생각했다. 리버풀 선수들은 호날두와 정면으로 맞섰다. 1m93 반 다이크는 호날두에게 곧장 다가가 가슴을 밀쳤다. 호날두는 분명히 약간 당황했다. 반 다이크는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유)에 의해 뒤로 물러났다'고 보도했다.

한편,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팬들은 '반 다이크가 호날두에게 달려들어 고마웠다', '전반 하이라이트는 반 다이크의 밀침이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