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YTN

[단독] '심석희 명예훼손' 수사 착수..조재범 가족 압수수색

조은지 입력 2021. 10. 26. 14:42 수정 2021. 10. 26. 15:04

기사 도구 모음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에 대한 이른바 '2차 가해'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경찰이 이와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고소·고발이 접수된 건 없지만 명예훼손 혐의로 자체 수사에 착수했다면서, 심석희 선수의 문자 메시지 내용이 유출·보도된 경위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조 전 코치 누나의 자택 IP를 특정해 정보통신 기기를 압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에 대한 이른바 '2차 가해'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경찰이 이와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 여성대상범죄 특별수사팀은 지난 22일 경기 남양주에 있는 조재범 전 코치 가족의 자택을 압수 수색해 노트북과 USB 등을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고소·고발이 접수된 건 없지만 명예훼손 혐의로 자체 수사에 착수했다면서, 심석희 선수의 문자 메시지 내용이 유출·보도된 경위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조 전 코치 누나의 자택 IP를 특정해 정보통신 기기를 압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성폭행 혐의로 2심에서 징역 13년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조 전 코치는, 재판 과정에서 확보한 심석희의 고의 충돌 의혹과 동료 욕설 등을 정리해 '변호인 의견서' 형태로 주요 언론사에 제보했습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