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4위 지킨 김태형 감독, "중요한 경기에서 승리했다" [인천 톡톡]

홍지수 입력 2021. 10. 27. 22:38

기사 도구 모음

두산 베어스가 4위를 지켰다.

두산은 27일 인천SSG랜더스 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시즌 15차전에서 8-5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반 SSG의 거센 추격을 뿌리치고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경기 종료 후 김태형 감독 "선수들 모두 집중력 있는 플레이를 해 중요한 경기에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선발 김민규는 자신의 임무 이상 호투를 해줬다"고 칭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인천,박준형 기자]경기종료 후 두산 선수들이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1.10.27 / soul1014@osen.co.kr

[OSEN=인천, 홍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가 4위를 지켰다.

두산은 27일 인천SSG랜더스 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시즌 15차전에서 8-5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반 SSG의 거센 추격을 뿌리치고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대체 선발 카드 김민규가 깜짝 호투를 펼쳤고, 타자들이 ‘천적’ 윌머 폰트를 무너뜨렸다. 김민규는 4⅓이닝 1실점으로 팀 승리에 이바지했다.

경기 종료 후 김태형 감독 “선수들 모두 집중력 있는 플레이를 해 중요한 경기에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선발 김민규는 자신의 임무 이상 호투를 해줬다”고 칭찬했다.

김 감독은 “박건우는 중심 타자답게 4타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멀티히트를 친 박세혁과 호수비로 실점을 막은 정수빈도 승리에 이바지했다”고 했다.

박건우는 2안타로 4타점, 박세혁이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중견수로 나선 정수빈은 타석에서 1안타 1타점을 기록했고 수비에서는 몸을 던지는 호수비로 SSG 공격을 끊었다.

/knightjisu@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