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OSEN

작년 꼴찌가 개막 4연승 "작년에 너무 져서 매 경기 절실해요" [오!쎈 장충]

이후광 입력 2021. 10. 27. 23:03 수정 2021. 10. 27. 23:07

기사 도구 모음

지난 시즌 최하위 현대건설이 무슨 마법을 부린 것일까.

이어 올해 객관적인 현대건설의 전력을 묻자 "사실 코보컵 때는 너무 잘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그러나 연습 경기 때 생각보다 못하면서 괜한 욕심은 부리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사실 우리는 작년 꼴찌 팀이다. 감독님부터 해서 같이 처음부터 가야한다. 시즌 준비를 잘해서 잘 되고 있고, 결국 자만을 하지 않아야 우승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장충, 최규한 기자]4세트 막판 현대건설 양효진과 정지윤이 득점에 환호하고 있다. 2021.10.27 / dreamer@osen.co.kr

[OSEN=장충, 이후광 기자] 지난 시즌 최하위 현대건설이 무슨 마법을 부린 것일까.

현대건설은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GS칼텍스와의 원정경기서 세트 스코어 3-1(15-25, 25-21, 25-21, 25-23)로 승리했다.

이날 블로킹 5개를 포함해 16점을 올린 양효진은 경기 후 “1세트는 완전히 우리의 열세라 ‘이렇게 끝나면 어떡하지’라는 걱정이 있었다. 그러나 감독님이 1세트 이후 보완점을 짚어내셨는지 선수들을 잘 이끌어주셨다. 오늘은 안과 밖에 있는 선수들이 모두 잘한 날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양효진에 구체적으로 어떤 주문을 받았냐고 묻자 “우리에게 기본적인 걸 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우리는 리시브, 블로킹, 수비가 잘 되면 게임이 잘 풀린다. 오늘도 이런 부분들이 잘 돼서 이겼다”고 답했다.

이날 블로킹 5개는 다양한 시도와 연구 끝에 나온 성과였다. 양효진은 “대표팀에서 감을 제대로 잡았는데 여기 와서 몸을 끌어올리는 과정에서 뭔가 느낌이 완전치는 않았다”며 “답답한 마음이 조금 있었는데 모마 공을 잡을 때 타이밍과 손 모양이 갑자기 어느 순간 딱 감이 왔다. 이런 느낌인데 왜 이 때까지 돌아온 건가 싶었다”고 말하며 웃었다.

현대건설은 벌써 개막 4연승을 질주하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시즌 4승 무패(승점 12). 지난 시즌 최하위 팀의 화려한 비상이다.

양효진은 “작년에 많이 져서 그런지 올 시즌은 할 때마다 우리가 이기는 팀이라는 생각보다 그냥 매 경기 절실하다. 당연히 이긴다는 느낌은 없고 오늘 꼭 이겼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강하다”고 비결을 전했다.

이어 올해 객관적인 현대건설의 전력을 묻자 “사실 코보컵 때는 너무 잘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그러나 연습 경기 때 생각보다 못하면서 괜한 욕심은 부리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사실 우리는 작년 꼴찌 팀이다. 감독님부터 해서 같이 처음부터 가야한다. 시즌 준비를 잘해서 잘 되고 있고, 결국 자만을 하지 않아야 우승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래도 올 시즌은 특급 외인으로 불리는 야스민이 있어 든든하다. 양효진은 “야스민이 마음 먹고 때리면 못 받는다. 너무 세다. 힘은 세계적으로도 탑에 꼽힌다”고 웃으며 “첫 경기 때는 어마무시했고 지금도 꾸준히 잘해주고 있다. 선생님들이 특별히 지시를 해주면서 본인도 계속 해보려고 한다. 점점 좋아지고 있다”고 흡족해했다. /backligh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