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맨유의 잊혀진 에이스, 1월에도 솔샤르 감독 남으면 "무조건 떠난다"

박찬준 입력 2021. 10. 28. 01:27

기사 도구 모음

도니 반 더 비크의 거취는 올레 군나 솔샤르 감독에 달려 있다.

반 더 비크는 지난달 비야레알과의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에서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을 향해 껍을 던지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하지만 계속된 외면에 반 더 비크는 솔샤르 감독에 대한 믿음을 잃었다.

파브리지오 로마노는 자신의 팟캐스트에서 "반 더 비크는 솔샤르 감독이 1월에도 맨유를 이끌면 무조건 팀을 떠날 것"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영국 언론 익스프레스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도니 반 더 비크의 거취는 올레 군나 솔샤르 감독에 달려 있다.

반 더 비크는 그야말로 맨유의 '아픈 손가락'이다. 반 더 비크는 네덜란드의 현재이자 미래로 불렸다. 그는 2020년 여름 맨유에 합류할 때만 해도 큰 기대를 모았다. 맨유는 반 더 비크 영입을 위해 3500만 파운드를 쏟아 부었다. 하지만 그는 맨유에서 제대로 된 기회를 잡지 못했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경기 선발 출전에 그쳤다. 올 시즌도 다르지 않다. 그는 개막 9경기 중 8경기를 벤치에서 지켜봤다. 답답함을 견디지 못한 것일까. 반 더 비크는 지난달 비야레알과의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에서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을 향해 껍을 던지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아약스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반 더 비크를 향해 러브콜은 끊이질 않고 있다. 뉴캐슬, 에버턴 등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당초 반 더 비크는 올 시즌을 앞두고 에버턴행이 유력했지만, 솔샤르 감독이 붙잡으며 상황이 달라졌다. 하지만 계속된 외면에 반 더 비크는 솔샤르 감독에 대한 믿음을 잃었다. 파브리지오 로마노는 자신의 팟캐스트에서 "반 더 비크는 솔샤르 감독이 1월에도 맨유를 이끌면 무조건 팀을 떠날 것"이라고 했다.

반 더 비크는 이미 준비를 마쳤다. 그는 1월이적시장에 맞춰 에이전트까지 바꿨다. 솔샤르 감독이 남아 있다면 무조건 떠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셈이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