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손흥민과 호날두의 첫 EPL 충돌, 현지에선 'El Sackico' 조롱

김성원 입력 2021. 10. 28. 02:08 수정 2021. 10. 28. 16:34

기사 도구 모음

팬들이 토트넘과 맨유의 만남을 'El Sackico(엘 사키코)'라고 부르며 조롱하고 있다.

토트넘과 맨유는 이번 주말인 31일 오전 1시30분(한국시각)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에서 격돌한다.

국내 팬들로선 손흥민(토트넘)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의 EPL 첫 충돌로 관심이 높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과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토트넘 감독은 올 시즌 갈짓자 행보로 팬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팬들이 토트넘과 맨유의 만남을 'El Sackico(엘 사키코)'라고 부르며 조롱하고 있다.

토트넘과 맨유는 이번 주말인 31일 오전 1시30분(한국시각)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에서 격돌한다. 국내 팬들로선 손흥민(토트넘)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의 EPL 첫 충돌로 관심이 높다.

하지면 영국 현지는 다르다. 'El Sackico'라는 단어가 등장했다. '경질더비'라는 뜻의 'El Sackico'는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의 만남인 '엘 클라시코'를 풍자한 것으로 결과에 따라 한 쪽 감독이 해고될 수 있는 최악 팀들간의 대결을 의미한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과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토트넘 감독은 올 시즌 갈짓자 행보로 팬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현재 더 위기에 내몰린 감독은 솔샤르 감독이다. 그는 라이벌 리버풀에 0대5로 굴욕적인 패배를 당한 후 경질 폭풍에 휩싸였다. 안토니오 콘테 전 인터 밀란 감독, 브랜든 로저스 레스터시티 감독, 지네딘 지단 전 레알 마드리드 감독, 에릭 텐 하그 아약스 감독 등이 후임 사령탑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올 시즌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산투 감독도 합격점을 받지 못하고 있다. 유로파 콘퍼런스리그와 EPL 사이의 파격적인 로테이션에 팬들은 아연실색했고, 전술 또한 믿음을 주지 못하고 있다.

한 팬은 SNS에 "사람들은 이미 토트넘과 맨유전을 'El Sackico'로 명명했다. 만약 웃지 못하면 울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팬은 "'El Sackico'라는 말이 정말 잘 어울린다. 단지 실망스러울 뿐 화나진 않는다"고 토로했다.

토트넘은 현재 승점 15점으로 6위, 맨유는 승점 14점으로 7위에 위치했다. 최근 EPL 4경기(1무3패)에서 승리가 없는 맨유가 패할 경우 솔샤르 감독의 미래는 사실상 없다. 산투 감독도 지난 주말 웨스트햄전(0대1 패) 악몽을 털어내야 한다. 연패의 늪에 빠지면 경질 폭풍이 또 다시 휘몰아칠 수 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