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노컷뉴스

"좋아요..쭈~욱..때려!"..벨 감독의 한국어, 선수들 힘 난다

파주=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입력 2021. 11. 25. 14:18

기사 도구 모음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 훈련장엔 벨 감독의 한국어가 쏟아진다.

벨 감독은 25일 경기 파주 NFC에서 선수들을 이끌고 공식 훈련에 나섰다.

2019년 대표팀의 사령탑을 맡은 벨 감독은 영국 출신으로 영어가 모국어지만 훈련장엔 그가 구사하는 한국어가 심심치 않게 들린다.

벨 감독은 선수들에게 "좋아요", "계속해 계속해", "사이드로 넓게", "때려!" 등 간단한 한국어로 훈련을 지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선수들 훈련을 지도하는 콜린 벨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 훈련장엔 벨 감독의 한국어가 쏟아진다.

벨 감독은 25일 경기 파주 NFC에서 선수들을 이끌고 공식 훈련에 나섰다. 그의 지도 스타일을 꼼꼼한 피드백과 끊임없는 격려. 체감온도가 영하이지만 벨 감독은 열정적으로 선수들의 훈련을 지도했다.

2019년 대표팀의 사령탑을 맡은 벨 감독은 영국 출신으로 영어가 모국어지만 훈련장엔 그가 구사하는 한국어가 심심치 않게 들린다. 벨 감독은 선수들에게 "좋아요", "계속해 계속해", "사이드로 넓게", "때려!" 등 간단한 한국어로 훈련을 지시했다.

긴 설명이 필요할 때는 통역을 통해 상황을 전달하지만 선수들이 실전과 같이 움직이고 있을 때는 멀리서도 선수들이 알아들을 수 있게 한국말을 외친다.

코너킥 상황 훈련을 지도하고 있는 콜린 벨 감독(맨 왼쪽). 노컷뉴스


대표팀의 조소현(33, 토트넘)도 벨 감독의 스타일에 완전히 적응했다.

조소현은 이날 훈련 후 취재진 인터뷰에서 "해외파 선수들은 소집이 많이 어려워 자주 들어오진 못 했지만 감독님 스타일에 적응하려고 노력 중이다"며 "외국 감독이라 해외에서 하는 것을 적용하신다. 빠른 공수 전환에 압박도 빠르고 고강도 훈련을 한다"고 말했다.

훈련 방식이 소속팀과 큰 차이가 없다고 평가한 조소현은 지난 3년을 거치며 선수들 모두가 감독님 스타일에 적응했다고 평가했다.

훈련 중인 조소현(가운데). 대한축구협회 제공


지소연(30, 첼시)은 벨 감독의 말을 성대모사 하면서 팀의 분위기를 밝게 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지소연은 "감독님께서 한국어 공부를 굉장히 열심히 하신다. 한마디를 하더라도 한국어로 전달하신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도 영어를 다 배우고 있어서 작년보다 소통이 훨씬 원활하다"면서 소통이 잘 되고 있다고 전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은 내년 1월 인도에서 열릴 여자 아시안컵을 위해 오는 27일과 30일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뉴질랜드와 두 차례 A매치 평가전을 치른다.  

지소연 선수(왼쪽 두 번째). 대한축구협회 제공

파주=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ace0912@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