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일간스포츠

'야듀' 유한준 "팀 KT 의미? 꼴등도 1등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

안희수 입력 2021. 11. 25. 17: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은퇴를 선언한 유한준이 KT 위즈와의 시간을 돌아봤다. 사진=KT 위즈

후배들을 믿고 떠난다. KT 위즈를 위한 결정이다. 유한준(40)은 마지막 순간까지 '좋은 선배'로 남았다.

KT의 창단 첫 통합 우승을 이끈 '맏형' 유한준이 24일 은퇴를 선언했다. 유한준은 일간스포츠와의 전화 통화에서 "그토록 바랐던 우승 반지를 얻었고, 지도자도 아닌데 헹가래까지 받았다. 나는 행복한 선수였다. 은퇴도 축하받고 싶다"라며 웃었다.

유한준은 2021 정규시즌 104경기에 출전, 타율 0.309 5홈런 42타점을 기록했다. 장타력은 떨어졌지만, 콘택트 능력은 전과 다름이 없었다. 팀 리더로서 선수단에 미치는 영향력도 크다. 1~2년은 더 뛸 수 있을 것으로 보였다.

유한준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지명타자는 한 시즌 20~30홈런을 치며 상대 투수에게 위압감을 줄 수 있어야 한다. 기술과 요령으로 안타를 만들 순 있었지만, 경기 흐름을 바꾸는 타격은 하지 못했다"라고 했다. 이어 "(수비하지 않는) 지명타자로도 풀타임을 뛸 수 없는 몸이었다. 경기 후반 조커(대타)로 투입되는 임무는 다른 후배들도 충분히 잘해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 내가 물러나는 게 팀이 더 강해지는 길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은퇴라는 단어가 머릿속을 떠나지 않던 나날들. 우승이라는 명확한 목표를 세운 덕분에 힘을 낼 수 있었다.

유한준은 "기량이 떨어진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KT의 첫 우승에 기여하는 것뿐이었다. (정규시즌 1위를 달리며) 목표가 가시권에 있었기 때문에 그 의지가 더 커졌다. 우승이라는 선물을 받으면 미련 없이 은퇴할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돌아봤다. 유한준은 누구보다 뜨거운 가을을 보냈고, 결국 데뷔 18년 만에 처음으로 통합 우승을 경험했다.

유한준은 인성이 좋은 선수로 알려졌다. 동료, 지도자, 야구계 관계자의 한결같은 평판이다. 봉사·기부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고, 자선 바자회에 자신의 애장품을 자주 전했다.

'좋은 사람'이라는 이미지가 늘 편했던 건 아니다. 유한준에게 "그런 선입견으로 사는 건 너무 힘들 것 같다"라고 전하자 "정말 공감되는 얘기다. 부담이 컸다. 말도 행동도 조심스럽게 되더라. 내 한 마디가 후배들에게는 크게 와 닿을 수 있기 때문에 더 그랬다"라고 돌아봤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성숙했다. 30대 중반이 넘은 나이에 젊은 선수가 많은 '막내 구단' KT로 이적했고, 책임감에 대해 다시 생각할 수 있는 계기를 맞이했다.

유한준은 "야구 인생에 가장 힘든 결정이었고, 큰 전환점이 됐다. 고참으로서 '팀을 이끌어야 한다'는 마음가짐이 나를 더 강하게 만든 것 같다. 더 좋은 선배가 되고 싶었다"라고 돌아봤다.

유한준은 KT 입단에 대해 "행운이었다"라고 했다. 책임감과 인성을 모두 갖춘 리더를 얻은 KT도 행운이다. 유한준은 이강철 감독이 자주 강조하는 '팀 KT'의 힘에 대해 "밑바닥부터 천천히 올라섰다. 꼴찌도 1등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누구나 그렇게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 게 팀 KT의 힘인 것 같다"라며 웃었다.

유한준은 프런트로 제2의 야구 인생을 시작한다. 그라운드 밖에서 야구를 바라볼 생각이다. 여러 보직을 소화하며 경험을 쌓을 생각이다. 유한준은 "행복하게 떠날 수 있도록 만들어준 동료들과 선배님들 그리고 KT팬에 감사드린다"라는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