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매일경제

세계선수권 유치..한국탁구 '숙원' 풀어

박동민,정석환 입력 2021. 11. 25. 17: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4년 5월 부산 개최
남녀단체전으로 열려
24일(현지시간) 미국 휴스턴에서 열린 국제탁구연맹 총회에서 토마스 바이케르트 국제탁구연맹 회장이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개최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부산시]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부산에서 열린다. 100여 개국에서 2000여 명의 선수와 임원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휴스턴 힐튼호텔에서 개최된 국제탁구연맹(ITTF) 총회에서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개최지로 부산시가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24년 대회는 그해 5월 24일부터 6월 2일까지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다. 홀수 해 대회에는 남녀 단식과 복식, 혼합복식 5종목을 겨루고, 짝수 해 대회에는 남녀 단체전이 열리기 때문에 2024년 부산 대회는 남녀 단체전으로 치러진다.

당초 지난해 3월 부산에서 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개최하기로 돼 있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개최 시기를 거듭 연기하다가 결국 취소된 바 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대한탁구협회, 문화체육관광부와 협의해 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다시 유치하기로 하고 지난 5월 ITTF에 대회 유치의향서를 제출한 뒤 적극적인 유치전을 폈다.

2024년 대회는 부산과 함께 인도, 아르헨티나, 포르투갈, 스웨덴이 유치에 도전했다. 이 가운데 포르투갈과 스웨덴은 온라인 실사 직전에 유치 의사를 철회했고, 인도는 ITTF 총회 직전 부산 지지를 선언했다. 결국 부산과 아르헨티나가 막판까지 경쟁했고, 회원국 투표에서 부산이 97표를 획득해 46표를 받은 아르헨티나를 제치고 개최지로 확정됐다.

2024년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슬로건(구호)은 '탁구로 하나 되는 세상'이라는 뜻을 담아 '원 테이블, 원 월드(One Table, One World)'로 정했다. ITTF 총회에는 2024년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유치위원장인 유승민 탁구협회 회장과 이병진 부산시 행정부시장, 정현숙 탁구협회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유 회장은 "부산 세계선수권을 최고의 대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부산 = 박동민 기자 / 정석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