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서울

'아킬레스건 염증' 배혜윤 복귀, 임근배 감독 "몸 상태 좋아"

남서영 입력 2021. 11. 25. 18:43

기사 도구 모음

용인 삼성생명 배혜윤(32)이 돌아왔다.

25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는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 부천 하나원큐의 2라운드 맞대결이 열린다.

이날 삼성생명에는 아킬레스건 염증으로 휴식을 취했던 배혜윤이 돌아온다.

배혜윤은 아킬레스건 염증으로 2주 휴식 진단을 받았고 염증이 가라앉아 복귀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용인 삼성생명 배혜윤. 제공 | WKBL

[스포츠서울 | 용인=남서영기자]용인 삼성생명 배혜윤(32)이 돌아왔다.

25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는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 부천 하나원큐의 2라운드 맞대결이 열린다.

이날 삼성생명에는 아킬레스건 염증으로 휴식을 취했던 배혜윤이 돌아온다. 임근배 감독은 “(배)혜윤이가 뛸 수 있다. 스타팅은 아니지만, 경기 중에 투입시킬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배혜윤은 아킬레스건 염증으로 2주 휴식 진단을 받았고 염증이 가라앉아 복귀한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 다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임 감독은 “거의 다 좋아졌다. 염증이 있는 것이라 쉬고 나니까 좋아졌다. 하지만 언제든지 재발 할 수 있는 부분도 있다”라고 말했다.

삼성생명은 지난 22일 신한은행에 17점 차 대패를 당했다. 오늘 경기 승리해 분위기를 가져와야 한다. 임 감독은 “선수들의 마음이 조금 앞섰다. 잘 해야겠다는 생각에 찬스에 슛도 못 넣었다”라고 분석하며 “(윤)예빈이도 부담감을 가지고 있다. 본인 스스로 목표를 세웠는데 한 단계 더 올라가려고 하니까 마음이 조금 앞선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namsy@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