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경향

임오경 의원 "학생선수들 대회훈련 참가위한 결석허용 횟수 대폭 축소 재고해야"

손봉석 기자 입력 2021. 11. 25. 18: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임오경 의원.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 임오경 의원(경기광명갑)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학생 운동선수 권리 보장과 체육관련 종사자 생활안정 확보 등 체육현장 현안에 대해 대선 과정에서 정책적 해결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의원은 교육부에서는 내년부터 학생선수들의 대회 및 훈련 참가를 위한 출석 인정, 결석 허용 횟수를 대폭 축소할 계획에 대해 문제점을 제기했다.

교육부는 내년부터 학생선수들의 대회 및 훈련 참가를 위한 출석인정, 결석허용일수를 현행 초등 10일, 중등 15일, 고등선수 30일에서 각각 0일, 10일, 20일로 축소하고 2023년부터는 초중등 전면 폐지 및 고등선수 10일 제한을 두겠다고 계획한 상황이다.

임의원에 따르면 이러한 조치로 인해 학생선수들이 되려 고등학교 진학을 포기하고 무리한 스케줄로 부상위험에 노출되는 등 운동권을 침해받고 있다며 이는 전형적인 탁상행정이라고 지적했다.

임의원은 체육관련 종사자들의 고용안정을 위한 정책 필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전문·생활체육인 및 체육관련 종사자들의 수는 급증하고 있으나 활동기간이 짧고 코로나19로 사회적 자립기반이 약화 되어 생계에 위협을 겪는 체육인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최근 4년간 은퇴선수는 매년 증가해 2020년 10,651명으로 집계됐으며, 은퇴선수 중 41.9%가 무직 상태에 놓여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오경 의원은 “이번 대선을 통해 생활, 전문, 여성, 장애인, 노인 등 다양한 체육분야에서 활동하는 체육인들의 안정적 생활자립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할 것”이라며 “체육인 공제회 출범 등 공약발굴에 더 많은 노력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