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경기하기 싫어?' 그냥 걷기만 하는 축구의 신, PSG 팬들 비난 폭발

김가을 입력 2021. 11. 25. 20:13

기사 도구 모음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파리생제르맹 PSG)가 비판의 중심에 섰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메시가 맨시티전 패배 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비판을 받았다. 메시는 전반 내내 무심하게 경기를 했다는 비난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메시는 발롱도르를 6회 수상한 '축구의 신'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영국 언론 데일리스타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파리생제르맹 PSG)가 비판의 중심에 섰다. 성의 없는 경기력이 도마 위에 올랐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이끄는 PSG는 25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1~2022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A조 5차전에서 1대2로 패했다. PSG는 후반 5분 킬리안 음바페의 선제골로 1-0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맨시티의 라힘 스털링-가브리엘 제수스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고개를 숙였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메시가 맨시티전 패배 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비판을 받았다. 메시는 전반 내내 무심하게 경기를 했다는 비난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팬들은 '이상하다. 메시는 그냥 패스하고 걸어간다', '메시는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것 같다. 말 그대로 거기 있고 싶지 않은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 '나는 지금 포체티노 감독이 불쌍하다', '메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처럼 걸어다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메시는 발롱도르를 6회 수상한 '축구의 신'이다. 하지만 올 시즌 FC바르셀로나를 떠나 PSG에 합류한 뒤 기대에 미치는 활약을 펼치지 못하고 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