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팬들을 위해!' 브렌트포드, 다음 시즌도 동일한 유니폼 사용 발표

이규학 기자 입력 2021. 11. 25. 20:46

기사 도구 모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브렌트포드가 팬분들의 자금을 아끼게 하기 위해 2022-23시즌에도 이번 시즌과 동일한 홈 유니폼을 사용한다.

브펜트포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브렌트포드의 첫 번째 EPL 홈 유니폼은 다음 시즌에도 동일하게 착용할 것이다"라고 발표했다.

브렌트포드는 다음 시즌에도 이번 시즌과 동일하게 빨간색과 흰색 줄무늬 셔츠를 유지하기로 정한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이규학 기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브렌트포드가 팬분들의 자금을 아끼게 하기 위해 2022-23시즌에도 이번 시즌과 동일한 홈 유니폼을 사용한다.

브펜트포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브렌트포드의 첫 번째 EPL 홈 유니폼은 다음 시즌에도 동일하게 착용할 것이다"라고 발표했다.

브렌트포드가 팬들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브렌트포드는 다음 시즌에도 이번 시즌과 동일하게 빨간색과 흰색 줄무늬 셔츠를 유지하기로 정한 것이다. 이는 새로운 유니폼을 제작할 때 발생하는 유해한 탄소 배출을 줄이며 환경까지 생각한 결정이다.

대부분 클럽들은 매 시즌 새로운 시즌을 시작할 때, 유니폼을 제작해 수입을 벌어들인다. 브렌트포드는 이러한 고정관념을 깨고 자신의 팀을 응원해주는 팬들을 위해 호의를 베풀었다.

이에 대해 브렌트포드의 존 바니 회장은 "많은 팬들이 알고 있듯이, 존경심, 진보성, 화합은 브렌트포드의 세 가지 핵심 가치다. 또한 우리는 팬들을 위해 축구에 더 집중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리가 이 아이디어를 회의할 때, 클럽의 모든 사람들이 동의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EPL 클럽이 두 시즌 동안 유니폼을 연장하는 것은 일반적이지 않지만, 팬들에겐 유니폼을 구매할 때 발생하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찬성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시즌 74년 만에 첫 1부 리그에 승격한 브렌트포드는 현재 승점 13(345)으로 리그 14위에 위치해있다. 생각보다 강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브렌트포드는 개막전부터 아스널을 2-0으로 제압했을뿐더러, 리버풀을 상대로 3-3 혈전을 펼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브렌트포드 홈페이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