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러셀 서브 7득점 폭격..삼성화재, 2위 한국전력 잡고 5위[V리그 리뷰]

이종서 입력 2021. 11. 25. 20:47

기사 도구 모음

삼성화재 블루팡스가 2연패에서 탈출하면서 순위를 올렸다.

삼성화재는 2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삼성화재와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0(25-23 25-14 25-16)으로 승리했다.

초반 러셀의 서브에이스와 황승빈의 블로킹으로 흐름을 탄 한국전력은 14-10에서 홍민기의 블로킹과 러셀의 서브득점으로 확실하게 리드를 잡았다.

3세트 러셀이 서브 폭격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전력과 삼성화재의 V리그 남자부 경기가 25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삼성화재 러셀이 공격을 성공한 후 환호하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1.25/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삼성화재 블루팡스가 2연패에서 탈출하면서 순위를 올렸다.

삼성화재는 2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삼성화재와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0(25-23 25-14 25-16)으로 승리했다. 삼성화재는 2연패 탈출에 성공하며 5승5패 승점 12점으로 대한항공 점보스(5승5패 승점 12점)에 세트득실률에 밀린 5위가 됐다. 2위 한국전력은 시즌 4패(6승 승점 18점) 째를 당하면서 선두 상승 기회를 놓쳤다.

러셀이 친정팀 한국전력을 향해 자비없는 폭격을 했다. 러셀은 서브로만 7점을 올리는 등 총 25점으로 활약했다. 한국전력은 다우디가 공격성공률 34.37%로 주춤한 가운데 13득점에 그쳤고, 국내 선수는 서재덕이 6점으로 화력 지원을 했지만, 패배에 아쉬움을 삼켰다.

1세트가 승부처였다. 15-15에서 황경민 백어택에 이어 정성규가 서브 에이스를 꽂아 넣었다.이어 러셀의 백어택으로 리드를 잡았다. 한국전력은 서재덕과 다우디를 앞세워 19-19를 만들었지만, 범실이 이어지면서 흔들렸다. 삼성화재는 24-21에서 24-23까지 추격을 허용했지만, 러셀의 오픈 공격으로 승리를 잡았다.

2세트부터는 삼성화재가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초반 러셀의 서브에이스와 황승빈의 블로킹으로 흐름을 탄 한국전력은 14-10에서 홍민기의 블로킹과 러셀의 서브득점으로 확실하게 리드를 잡았다. 결국 2세트는 11점 차로 넉넉하게 승리를 거뒀다.

3세트 러셀이 서브 폭격을 했다. 서브로만 5점을 올리는 등 상대 리시브를 완벽하게 무너트렸다. 일찌감치 리드를 잡은 한국전력은 24-16에서 정성규의 퀵오픈으로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