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바스켓코리아

[BK 리뷰] 배혜윤 돌아온 삼성생명, 5할 승률로 2라운드 마무리

손동환 입력 2021. 11. 25. 20:5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생명이 2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용인 삼성생명은 25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부천 하나원큐를 80-65로 꺾었다. 5승 5패로 5할 승률을 회복했다. 공동 2위 인천 신한은행-아산 우리은행(이상 6승 3패)을 1.5게임 차로 추격했다.

배혜윤(182cm, C)이 복귀했다. 배혜윤이 중심을 잡아주자, 어린 선수들의 경기력이 향상됐다. 팀 전체 사기 역시 높아졌다. 배혜윤과 어린 선수들이 조화를 이뤘고, 삼성생명은 2라운드를 기분 좋게 마쳤다.

1Q : 용인 삼성생명 25-18 부천 하나원큐 : 삼성생명 김단비

[삼성생명 김단비 1Q 기록]
- 10분, 9점(2점 : 3/6, 3점 : 1/2) 1리바운드 1어시스트
 * 팀 내 1Q 최다 득점

WKBL에 김단비라는 이름을 지닌 이는 2명 있다. 인천 신한은행의 김단비(180cm, F)와 삼성생명의 김단비(175cm, F)가 그렇다.
많은 사람들이 신한은행의 김단비를 떠올린다. 신한은행 김단비는 WKBL 내 최고의 포워드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삼성생명 김단비의 이름이 많이 가려졌다.
하지만 삼성생명 김단비도 경쟁력을 지닌 포워드다. 키는 크지 않지만, 다양한 지점에서 득점할 수 있다. 운동 능력이 뛰어난 건 아니지만, 페인트 존부터 3점 라인까지 다양한 선수를 수비할 수 있다. 화려하지 않지만, 건실한 자원이다.
하나원큐전 1쿼터도 마찬가지였다. 볼의 유무에 관계없이 빈 공간을 잘 찾아들어갔다. 수비에 관계없이 과감하게 공격을 시도했다. 그게 잘 먹혔고, 1쿼터에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했다. 신한은행 김단비라는 존재를 잠시 잊게 했다.

2Q : 용인 삼성생명 51-31 부천 하나원큐 : 돌아온 1옵션+강력한 루키

[삼성생명 주요 선수 2Q 기록]
- 이해란 : 10분, 9점(2점 : 3/5, 3점 : 1/1) 1리바운드
- 배혜윤 : 8분 21초, 7점(2점 ; 3/3, 자유투 : 1/1) 3어시스트

삼성생명은 경기 전 최고의 소식을 들었다. 아킬레스건염으로 빠진 배혜윤이 복귀할 수 있다는 소식이었다.
1쿼터 내내 벤치에 있었던 배혜윤은 2쿼터 시작 1분 39초 만에 코트로 들어왔다. 공수 밸런스에 적응할 시간만 필요했을 뿐, 적응한 후에는 삼성생명의 1옵션다운 경기력을 보여줬다. 득점은 물론, 어시스트로 팀의 중심을 잡았다.
그리고 1순위 신인 이해란(181cm, C)이 득점력을 뽐냈다. 점퍼와 3점, 돌파와 속공 가담 등 슈팅 능력과 스피드, 활동량을 고루 활용했다.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양 팀 선수 중 2Q 최다 득점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돌아온 캡틴과 1순위 신인의 힘을 업은 삼성생명은 20점 차 우위를 점했다.

3Q : 용인 삼성생명 63-50 부천 하나원큐 : 적극성

[하나원큐-삼성생명, 3Q 자유투 기록 비교(모두 하나원큐가 앞)]
- 시도 개수 : 8-0
- 성공 개수 : 7-0

이훈재 하나원큐 감독이 경기 전후로 매번 하는 말이 있다. 공격 적극성이다. 삼성생명과 경기 전에도 “(신)지현이와 (양)인영이를 제외한 선수들이 찬스에서 적극적으로 해줬으면 좋겠다”며 공격 적극성을 강조했다.
신지현과 양인영만큼은 경기 내내 적극적이었다. 3쿼터에도 그랬다. 림을 계속 바라봤고, 수비를 계속 괴롭혔다. 양인영과 신지현의 동작이 삼성생명의 파울을 이끌었고, 두 선수 모두 슈팅 여부에 관계없이 파울 자유투를 이끌었다.
양인영과 신지현은 3쿼터에 각각 6개의 자유투와 2개의 자유투를 이끌었다. 그러나 두 선수 말고 자유투를 던진 이가 아무도 없었다. 이훈재 하나원큐 감독이 의도했던 바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그래서 하나원큐의 적극성은 한계가 있었다.

4Q : 용인 삼성생명 80-65 부천 하나원큐 : 2라운드 종료

[삼성생명, 2라운드 기록]
- 2021.11.11. vs KB스타즈 (용인실내체육관) : 65-76 패
- 2021.11.14. vs 우리은행 (용인실내체육관) : 76-73 승
- 2021.11.19. vs BNK (부산 사직실내체육관) : 67-63 승
- 2021.11.22. vs 신한은행 (인천도원체육관) : 59-76 패
- 2021.11.25. vs 하나원큐 (용인실내쳉퓩관) : 80-65 승

삼성생명은 하나원큐전을 끝으로 2라운드를 마쳤다. 정규리그 1/3이 지난 시점에서 5할 승률을 기록했다. 플레이오프 마지노선인 4위로 3라운드를 맞게 됐다.
임근배 삼성생명 감독은 경기 전 “안 된 것도 있지만, 그렇게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배혜윤이라는 팀 중심이 없는 상황에서, 선수들이 하나하나씩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2라운드의 의미를 생각했다.
삼성생명은 2라운드 마지막 경기 마지막 쿼터를 무난하게 마쳤다. ‘승리’라는 결과로 2라운드를 마무리했다. 동시에, 3라운드 시작을 준비해야 한다. 삼성생명는 오는 29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아산 우리은행과 3라운드 첫 경기를 시작한다.

사진 제공 = WKBL

저작권자(c)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