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점프볼

'배혜윤 복귀' 삼성생명, 하나원큐 꺾고 5할 승률 복귀

현승섭 입력 2021. 11. 25. 21:00

기사 도구 모음

'캡틴' 배혜윤의 복귀로 완전체에 까까워진 삼성생명이 5할 승률로 2라운드를 마쳤다.

  용인 삼성생명은 25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부천 하나원큐와의 경기에서 80-65로 승리했다.

하나원큐 골밑을 무너뜨리는 동시에 외곽포까지 터뜨린 삼성생명이 51-31로 전반전을 마쳤다.

  양팀 모두 직전 경기에서 대패를 겪은 터라 경기 초반 분위기가 매우 중요했던 가운데, 발동이 조금 늦었던 삼성생명이 하나원큐를 앞질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점프볼=용인/현승섭 인터넷기자] ‘캡틴’ 배혜윤의 복귀로 완전체에 까까워진 삼성생명이 5할 승률로 2라운드를 마쳤다. 

 

용인 삼성생명은 25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부천 하나원큐와의 경기에서 80-6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한 삼성생명은 5승 5패(4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4연패에 빠진 하나원큐는 1승 9패, 최하위로 3라운드를 맞이하게 됐다.

 

전반에 이미 승패가 갈린 경기였다. 이 차이를 만든 수훈선수는 바로 배혜윤이었다. 속도전 승리로 1쿼터를 앞섰던 삼성생명이 배혜윤의 등장으로 하프코트 오펜스에서 골밑 우위를 점하기 시작했다. 하나원큐 골밑을 무너뜨리는 동시에 외곽포까지 터뜨린 삼성생명이 51-31로 전반전을 마쳤다. 이후 별다른 반전 없이 삼성생명이 승리를 가져갔다. 

 

아킬레스건 염증에서 회복한 배혜윤이 13점 5리바운드 6어시스트 2스틸을 기록했다. 이주연(15점), 강유림(12점), 윤예빈(10점)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이해란은 데뷔 후 가장 많은 3블록(9점 6리바운드)으로 팔 길이를 자랑했다.

 

하나원큐에서는 원투펀치인 양인영(24점)과 신지현(20점)이 44점을 합작했지만, 동료들의 공격 지원이 부족했다.

  

양팀 모두 직전 경기에서 대패를 겪은 터라 경기 초반 분위기가 매우 중요했던 가운데, 발동이 조금 늦었던 삼성생명이 하나원큐를 앞질렀다. 그 원동력은 수비였다. 하나원큐는 신지현, 김지영, 정예림 등 가드 3명을 초반에 투입해 속공에 능한 삼성생명에 맞서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하나원큐가 고아라의 앤드원과 양인영의 속공 득점에 힘입어 5-0으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곧 삼성생명이 리드를 잡기 시작했다. 삼성생명은 수비를 강화해 스틸 3개와 블록 3개로 하나원큐의 예봉을 꺾었다. 특히, 왼쪽 베이스라인에서 고아라의 3점슛을 쳐낸 이해란의 블록이 일품이었다. 수비 성공을 바탕으로 빠른 공격을 전개한 삼성생명이 25-18로 1쿼터를 마쳤다.

 

2쿼터가 되자 경기 흐름은 걷잡을 수 없이 삼성생명 측으로 흘렀다. 김미연의 3점슛 이후 하나원큐의 3점슛(2Q 1/9)이 침묵한 사이 삼성생명이 착실하게 점수를 쌓아올렸다. 그 중심에는 배혜윤이 있었다. 2쿼터에 코트를 밟은 배혜윤은 세 경기 공백이 전혀 없는 듯 노련하게 하나원큐 골밑을 공략했다. 배혜윤은 2쿼터에만 7점 3어시스트로 맹활약했다. 데뷔 후 첫 3점슛을 넣은 이해란의 9점이 곁들여지며 삼성생명은 51-31로 크게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3쿼터가 되자 하나원큐가 다시 조금씩 살아나기 시작했다. 삼성생명이 폭넓게 선수단을 운용하는 동안 양인영과 신지현이 15점을 합작했다. 이와중에 김예진의 적극적인 수비가 돋보였다. 적시에 손을 뻗어 패스를 차단한 김예진이 3쿼터에만 스틸 3개를 기록했다. 그러나 전반전에 벌렸던 차이가 워낙 컸다. 삼성생명이 63-50으로 여전히 두 자릿수 점수차를 유지했다.

 

이변은 없었다. 4쿼터에도 점수차는 15점차 내외로 유지됐다. 삼성생명이 80-65로 승리했다.

 

삼성생명은 29일 아산에서 아산 우리은행을, 하나원큐는 28일 홈에서 청주 KB스타즈를 만나 3라운드를 시작한다.

 

#사진_WKBL 제공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