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경향

'옛 정은 없다' 수원 찾은 러셀의 원맨쇼..25득점 맹활약

수원 | 김하진 기자 입력 2021. 11. 25. 21: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삼성화재 러셀. KOVO 제공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의 외국인 선수 카일 러셀(등록명 러셀)이 자신의 옛 친정팀의 홈구장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러셀은 25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V리그 남자부 한국 전력과의 경기에서 25득점으로 팀의 세트스코어 3-0 (25-23 25-14 25-16) 셧아웃 승리를 이끌었다.

삼성화재는 러셀의 활약 덕분에 최근 2연패를 끊어내며 시즌 5승째(5패)를 따냈다. 승점 15점으로 6위에서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지난 시즌 한국전력에서 뛰었던 러셀은 시즌 개막 전 팀의 컵 대회 우승을 이끌었다. 또한 정규리그에서는 36경기 연속 서브 득점 기록을 이어가면서 서브 부문 리그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한전은 5위로 ‘봄배구’를 하지 못했고 러셀도 동행을 이어가지 못했다.

지난 10월19일 삼성화재의 홈에서 한국전력을 맞이했던 러셀은 이번에는 지난 시즌의 추억이 가득한 수원으로 왔다.

경기 전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은 “선수도 인지하고 있다. 며칠 전에도 단장님과 식사를 하면서 책임감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했다.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도 “많이 봐와서 대응을 잘 해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공격 타법 등도 변하지 않은 것 같다. 그에 대한 대응은 잘 할 것이다. 잘 막는다면 승산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러셀은 소속팀의 기대에 부응하면서 친정팀에게 비수를 꽂았다.

1세트부터 러셀은 승부처에서 힘을 냈다. 한국전력이 팽팽하게 쫓아오면 그 때마다 러셀이 승기를 가져왔다. 삼성화재가 24-21에서 24-23까지 쫓아올 때에도 러셀의 공격으로 1세트를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기선을 잡게 되자 다음 세트부터는 삼성화재에게 유리하게 진행됐다. 러셀은 초반부터 서브에이스로 득점에 성공했고 한국전력은 두자릿수 격차를 유지하며 2세트를 따냈다.

3세트에서는 러셀이 펄펄 날았다. 서브로만 5점을 올리면서 12점을 홀로 책임졌다. 삼성화재는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완연한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경기 후 고희진 감독은 “러셀이 잘 했다. 러셀이 서브를 틀어버리면 편차가 심해서 범실이 많이 나온다. 코스가 안 좋아도 네 서브는 강하니까 앞으로만 때리면서 범실을 줄이는 쪽으로 가보자고 했는데 그렇게 때려줬다. 좋은 마인드로 해주니까 감독으로서는 고맙다”고 했다.

장병철 감독은 “초반에는 러셀의 리듬이 안 좋았는데 공격이 성공하고 기가 살아나다보니까 자신있게 들어와서 버거웠다”고 아쉬워했다.

수원 |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