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골닷컴

맨시티 이끈 감독이 맨유 못 가는 이유

홍의택 입력 2021. 11. 25. 21:06

기사 도구 모음

맨체스터 시티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그럴 일은 없을 듯하다.

맨유는 최근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과 작별했다.

이런 맨유엔 제대로 된 감독이 절실하다.

다만 크리스티안 폴크 기자에 따르면 만치니 감독의 맨유행은 쉬이 이뤄지지 않을 전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닷컴] 홍의택 기자 = 맨체스터 시티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그럴 일은 없을 듯하다.

맨유는 최근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과 작별했다.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두 개 대회에서 준우승한 공을 인정하며 기다렸지만 한계는 있었다. 구단 레전드 예우를 하면서도 끝내 해임 결정을 내렸다.

이런 맨유엔 제대로 된 감독이 절실하다. 정상과 점점 거리가 멀어지더니 정규리그 중상위권까지도 심심찮게 추락하곤 했다. 지난여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제이든 산초, 라파엘 바란 등을 들이며 고삐를 잡아당겼으나 결국 감독 교체란 강수를 빼 들게 됐다.

하마평에 오른 인물 중엔 로베르토 만치니 현 이탈리아 대표팀 감독도 있다. 지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라이벌 팀 맨시티를 이끌며 맨유에 역전 우승을 따낸 흥미로운 이력도 존재한다.

다만 크리스티안 폴크 기자에 따르면 만치니 감독의 맨유행은 쉬이 이뤄지지 않을 전망이다. 당장 눈 앞에 불부터 꺼야 한다는 게 그의 설명. 자리를 비우고 떠날 상황이 아니다.

이탈리아 대표팀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행이 불투명한 처지다. 유로 2020에선 왕관을 썼지만, 월드컵 유럽 예선 C조 2위로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한다. 이에 만치니 감독도 온 전력을 다해 본선행 티켓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사진 = Getty Images

ⓒ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