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서울

[승장]15점차 승리, 임근배 감독 "고른 활약이 돋보였다"

남서영 입력 2021. 11. 25. 21:28

기사 도구 모음

용인 삼성생명은 25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하나원큐에 80-65(25-18 26-13 12-19 17-15)로 승리했다.

경기 후 임근배 감독은 "선수들이 고르게 열심히 잘해줘서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 조금 아쉬운 것은 리드를 할 때 안일한 부분이 있었다. 그런 부분을 신경 써서 못 뛴 선수들도 코트를 밟았으면 했다. 그래도 선수들은 잘해줬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용인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 제공 | WKBL

[스포츠서울 | 용인=남서영기자]“선수들이 고르게 잘해줬다.

용인 삼성생명은 25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하나원큐에 80-65(25-18 26-13 12-19 17-15)로 승리했다. 5위 부산 BNK썸과 3.5경기 차이로 달아났다.

경기 후 임근배 감독은 “선수들이 고르게 열심히 잘해줘서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 조금 아쉬운 것은 리드를 할 때 안일한 부분이 있었다. 그런 부분을 신경 써서 못 뛴 선수들도 코트를 밟았으면 했다. 그래도 선수들은 잘해줬다”라고 말했다.

이날 아킬레스건 염증으로 4경기 쉬웠던 배혜윤이 복귀전을 치렀다. 임 감독은 배혜윤에 대해서 “원래 가진 기량이 있기에 잘해줬다. 아직 몸이 100%가 아니기에 움직임을 조금 더 가져주면 더 좋아질 것 같다. 베테랑 역할을 충분히 해줬다”라고 칭찬했다.
namsy@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