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맨유, '축구 천재' 랑닉과 개인 합의 완료.."잔여 시즌 감독 + 2년 디렉터"[속보]

이인환 입력 2021. 11. 26. 00:22 수정 2021. 11. 26. 00:27

기사 도구 모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축구 천재' 랄프 랑닉과 개인 계약 합의에 도달했다.

글로벌 '디 애슬래틱'의 기자 데이비드 온스테인은 26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랄프 랑닉 로코모티브 모스크바 단장과 개인 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보도했다.

시즌이 끝나고 나면 다음 시즌부터는 맨유의 디렉터로 활동하는 형식의 계약.

이 계약을 통해 맨유는 잔여 시즌을 지휘할 감독을 찾으면서 약점으로 지적 받던 스포츠 컨설턴트 분야도 보강할 수 있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축구 천재' 랄프 랑닉과 개인 계약 합의에 도달했다.

글로벌 '디 애슬래틱'의 기자 데이비드 온스테인은 26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랄프 랑닉 로코모티브 모스크바 단장과 개인 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보도했다.

맨유는 지난 24일 스페인 카스테욘주 비야레알에 있는 에스타디오 데 라 세라미카에서 비야레알과 2021-2022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F조 조별리그 5차전을 치러 2-0 승리를 거뒀다. 3승 1무 1패로 승점 10점이 된 맨유는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올레 군나 솔샤르 감독의 경질 이후 가진 첫 경기에서는 일단 마이클 캐릭 코치가 대행 업무를 수행했다. 맨유는 잔여 시즌을 치뤄줄 감독 대행 영입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맨유는 결국 랑닉 감독 선임을 택했다. 랑닉은 라이프치히 등 여러 구단에서 자신의 전술적 재능을 뽐낸 바 있다. 본인이 감독보다는 디렉터를 선호하며 물러났지만 지난 시즌에도 AC 밀란의 감독 후보로 부임할 뻔 했다.

랑닉을 설득하기 위해 맨유는 과감한 계약을 제시했다. 먼저 잔여 시즌 감독 대행으로 부임한다. 시즌이 끝나고 나면 다음 시즌부터는 맨유의 디렉터로 활동하는 형식의 계약.

이 계약을 통해 맨유는 잔여 시즌을 지휘할 감독을 찾으면서 약점으로 지적 받던 스포츠 컨설턴트 분야도 보강할 수 있게 됐다.

온스테인은 "맨유와 랑닉은 개인 합의를 마쳤다. 남은 것은 로코모티브와 협상"이라면서 "승락만 얻어 내고 워크 퍼밋 문제만 해결하면 랑닉은 OT로 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mcadoo@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