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세세뇽 퇴장' 토트넘, '벼락골' 무라에 0-1로 끌려가(전반 종료)

김대식 기자 입력 2021. 11. 26. 03:32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이 무라 원정에서 어려운 경기를 펼치고 있다.

토트넘은 오는 26일 오전 2시 45분(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무르스카 소보타에 위치한 스타디온 피자네리야에서 무라와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G조 5차전을 치리는 중이다.

전반 11분 순간적으로 측면 공간이 열렸고, 호르바트가 산체스를 제치고 환상적인 슈팅을 날리며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토트넘이 무라 원정에서 어려운 경기를 펼치고 있다.

토트넘은 오는 26일 오전 2시 45분(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무르스카 소보타에 위치한 스타디온 피자네리야에서 무라와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G조 5차전을 치리는 중이다. 전반전이 종료된 현재 0-1로 끌려가고 있다.

토트넘은 대대적인 로테이션을 선택했다. 3-4-2-1 포메이션을 꺼낸 콘테 감독은 케인을 필두로 좌우에는 알리와 힐을 배치했다. 측면에는 세세뇽과 도허티를 세웠고, 중원에는 스킵와 은돔벨레가 자리했다. 3백은 탕강가, 로든, 산체스로 구성됐다. 골문은 골리니가 지켰다.

토트넘이 선제 실점을 내줬다. 전반 11분 순간적으로 측면 공간이 열렸고, 호르바트가 산체스를 제치고 환상적인 슈팅을 날리며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이 반격에 나서기 시작했다. 전반 14분 은돔벨레가 침투하는 힐에게 정확한 로빙 패스를 넣어줬다. 힐이 슈팅까지는 이어갔지만 높이 뜨고 말았다.

서로 답답한 경기를 이어가던 도중, 갑작스러운 퇴장 변수가 발생했다. 전반 32분 이미 한 차례 경고를 받은 세세뇽이 무리한 태클을 시도하다가 2번째 경고를 받으면서 퇴장을 당했다.

세세뇽이 퇴장을 당한 뒤에도 토트넘이 분위기를 장악했지만 동점골을 터트리지는 못했다. 전반전은 그대로 마무리됐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