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뉴스엔

'손흥민 벤치' 토트넘 선제 실점+퇴장, 무라에 전반 0-1 위기

김재민 입력 2021. 11. 26. 03:32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이 전반전 선제 실점하면서 조 1위 실패 위기에 놓였다.

토트넘 홋스퍼는 11월 26일(이하 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에서 열린 NS 무라와의 '2021-2022 UEFA 유로파 컨퍼런스 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경기에 나섰다.

전반 11분 토트넘이 선제 실점했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할 경우 조 1위가 현실적으로 어려워지는 토트넘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재민 기자]

토트넘이 전반전 선제 실점하면서 조 1위 실패 위기에 놓였다.

토트넘 홋스퍼는 11월 26일(이하 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에서 열린 NS 무라와의 '2021-2022 UEFA 유로파 컨퍼런스 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경기에 나섰다. 전반전은 무라가 1-0으로 앞섰다.

손흥민은 벤치에서 경기를 맞이했다.

전반 11분 토트넘이 선제 실점했다. 속공 상황에서 토미 호르바트가 중앙으로 파고들며 시도한 왼발 슈팅을 골키퍼 골리니가 반응조차 하지 못했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할 경우 조 1위가 현실적으로 어려워지는 토트넘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전반 13분 뒷공간 침투한 힐이 박스 안에서 시도한 발리는 골문을 한참 벗어났다.

설상가상으로 토트넘이 수적 열세에 놓였다. 전반 32분 세세뇽이 무리한 슬라이딩 태클로 경고를 추가로 받으면서 퇴장을 받았다.

전반 37분 케인이 박스 안에서 시도한 터닝 슈팅은 골문을 벗어났다. 토트넘이 전반전을 뒤진 채로 마치면서 위기에 빠졌다.(자료사진=손흥민)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