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골닷컴

[GOAL 리뷰] '손흥민 교체출전' 토트넘, 10명이 싸워 무라에 1-2 충격패

강동훈 입력 2021. 11. 26. 04:38 수정 2021. 11. 26. 04:39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 홋스퍼가 NS무라에 충격적인 패배를 거뒀다.

토트넘은 26일 오전 2시 45분(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에 위치한 류드스키 브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무라와의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컨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4차전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홈팀 무라는 3-4-2-1 대형으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토트넘은 3-4-2-1 대형을 들고나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닷컴] 강동훈 기자 = 토트넘 홋스퍼가 NS무라에 충격적인 패배를 거뒀다. 손흥민은 후반 교체투입 됐으나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진 못했다.

토트넘은 26일 오전 2시 45분(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에 위치한 류드스키 브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무라와의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컨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4차전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홈팀 무라는 3-4-2-1 대형으로 나섰다. 물라후세이노비치가 원톱으로 출전했고, 그 뒤를 푸츠코, 호르바트가 받쳤다. 슈투름, 코자르, 로르벡, 쿠스가 허리를 지켰고, 카라마르코, 고렌치, 카르니치니크가 수비라인을 형성했다. 골문은 오브라도비치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토트넘은 3-4-2-1 대형을 들고나왔다. 최전방에 케인이 포진했고, 그 뒤에서 알리, 힐이 공격을 이끌었다. 세세뇽, 스킵, 은돔벨레, 도허티가 중원을 꾸렸고, 탕강가, 로든, 산체스가 스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골리니가 꼈다.

무라가 선제골로 앞서갔다. 전반 11분, 호르바트가 박스 오른쪽 모서리 인근에서 안으로 좁혀들어와 때린 왼발 감아차기 슈팅이 골문 구석에 꽂혔다. 토트넘이 반격에 나섰다. 전반 13분, 힐이 박스 안에서 시도한 슈팅은 높게 떠 올랐다.

토트넘에 악재가 발생했다. 전반 31분, 세세뇽이 쿠스를 향해 거친 태클을 가했고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열세에 놓였다. 토트넘은 소유권을 계속 가져갔지만 동점에는 실패했다. 전반은 무라가 1-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토트넘이 변화를 가져갔다. 후반 9분, 알리, 힐, 도허티, 로든이 나오고 손흥민, 모우라, 데이비스, 다이어가 들어갔다. 토트넘이 기회를 맞았다. 후반 12분, 손흥민이 박스 안으로 단독 드리블 돌파 후에 슈팅을 때렸으나 선방에 막혔다. 이어지는 코너킥 상황에서 케인의 헤더는 골키퍼 정면으로 갔다.

토트넘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27분, 모우라의 전진 패스를 받은 케인이 각도가 없었지만 골키퍼를 넘기면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이 계속해서 볼 소유권을 가져오면서 몰아쳤지만 역전에 실패했다.

무라가 극적인 결승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후반 추가시간, 역습 과정에서 마로샤가 수비를 제치고 때린 슈팅이 굴절되면서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경기는 무라의 2-1 승리로 끝이 났다.

사진 = Getty Images

ⓒ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