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또 푸스카스상 빙의' 손흥민, 평점 5점..'퇴장' 세세뇽 평점 2점

김대식 기자 입력 2021. 11. 26. 05:20 수정 2021. 11. 26. 08:15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은 교체 출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토트넘은 26일 오전 2시 45분(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무르스카 소보타에 위치한 스타디온 피자네리야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G조 5차전에서 무라에 1-2로 패배했다.

이번 패배로 토트넘은 승점 7점이 되면서 조 3위로 하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손흥민은 교체 출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토트넘은 26일 오전 2시 45분(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무르스카 소보타에 위치한 스타디온 피자네리야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G조 5차전에서 무라에 1-2로 패배했다. 이번 패배로 토트넘은 승점 7점이 되면서 조 3위로 하락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경기 전부터 로테이션을 예고했다. 로테이션 멤버로 승리를 챙기겠다는 콘테 감독의 계획은 전반 11분 만에 흔들렸다. 순간적으로 좌측이 뚫린 토트넘은 다빈손 산체스가 토미 호르바트를 수비하는 과정에서 넘어지면서 실점을 허용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전반 31분 라이언 세세뇽마저 퇴장을 당했다. 그래도 토트넘은 수적 열세 속에서도 주도권을 장악했지만 알리를 비롯한 몇몇 선수들의 부진이 이어졌다. 결국 콘테 감독은 후반 초반부터 손흥민을 비롯한 주전 선수들을 대거 투입했다.

손흥민은 투입되자마자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후반 13분 혼자서 단독 드리블로 무라 수비진을 뚫어낸 뒤에 강력한 슈팅까지 선보였다.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무라 수비진을 혼자서 공략하는 모습은 과거 번리와의 경기에서 터트린 득점 장면과 유사했다. 곧이어 손흥민이 올려준 코너킥을 케인이 머리에 정확히 맞췄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주전 선수들이 좋은 경기를 펼치면서 토트넘은 동점골까지 터트렸다. 하지만 경기 종료 직전 극장골을 먹히면서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경기 후 영국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준수한 평점인 5점을 부여하며 "등장하자마자 하프라인부터 드리블을 시작해 골키퍼가 좋은 선방을 할 수밖에 없도록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퇴장으로 경기를 망친 세세뇽에게는 가장 낮은 평점인 2점을 줬다. 전혀 활약하지 못한 알리에게도 평점 3점이라는 낮은 점수를 매겼다. 그래도 호평을 받은 건 동점골을 터트린 해리 케인, 중원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인 올리버 스킵, 단단한 수비력을 선보인 자펫 탕강가 뿐이었다. 교체로 투입돼 안정감을 보여준 에릭 다이어도 평점 6점을 받았다. 로테이션 멤버들의 부진이 뼈아팠던 패배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