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OSEN

FA 포기한 꼴찌팀 간판 타자, 6년 124억원 대박 계약 '감동'

이상학 입력 2021. 11. 26. 05:24

기사 도구 모음

FA 권리 행사를 포기한 꼴찌팀 간판 타자가 6년 장기 계약 선물을 받았다.

미야자키는 "정말 대단한 계약을 했다. 한층 더 노력하지 않으면 안 된다. 정신 차려야 한다"며 "지금 동료들과 우승을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올해 (최하위에 머무른) 팀 성적은 아쉬웠다. 그 마음 잊지 않고 다음 시즌을 향해 노력할 것이다. 6년 계약을 했지만 1년, 1년 승부한다는 생각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야자키 토시로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 홈페이지

[OSEN=이상학 기자] FA 권리 행사를 포기한 꼴찌팀 간판 타자가 6년 장기 계약 선물을 받았다.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 내야수 미야자키 토시로(33)가 그 주인공이다. 

‘스포츠호치’를 비롯해 일본 언론들은 지난 25일 미야자키의 연장 계약 소식을 일제히 전했다. 6년 총액 12억엔, 우리 돈으로 약 124억원에 달하는 대형 계약이다. 요코하마 구단 타자로는 역대 최장 6년 계약을 맺으면서 원클럽맨으로 남았다. 

미야자키는 지난달 시즌 종료 후 일찌감치 국내 FA 권리 포기 의사를 밝혔다. 당초 4년 10억엔 수준의 연장 계약을 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요코하마 구단은 기간과 총액을 더 늘린 계약으로 미야자키에게 감동을 안겼다. 

미야자키는 “정말 대단한 계약을 했다. 한층 더 노력하지 않으면 안 된다. 정신 차려야 한다”며 “지금 동료들과 우승을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올해 (최하위에 머무른) 팀 성적은 아쉬웠다. 그 마음 잊지 않고 다음 시즌을 향해 노력할 것이다. 6년 계약을 했지만 1년, 1년 승부한다는 생각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우투우타 3루수 미야자키는 배트 컨트롤이 뛰어난 중장거리형 타자. 다나카 마사히로(라쿠텐), 마에다 겐타(미네소타), 사카모토 하야토(요미우리) 등 일본을 대표하는 스타들과 같은 1988년생 동기로 대학을 거쳐 2013년 요코하마에서 데뷔했다. 

올해까지 9시즌 통산 835경기 타율 3할2리 885안타 102홈런 359타점 OPS .818을 기록했다. 2016년부터 6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쳤고, 규정타석 3할 타율도 4시즌 된다. 올해도 141경기 타율 3할1리 16홈런 73타점 OPS .808로 활약했다. 

소속팀 요코하마가 올해 54승73패16무, 센트럴리그 6위 꼴찌로 추락한 가운데 미야자키가 중심타선에서 고군분투했다. FA 포기 이후 대형 계약을 선물받은 미야자키가 내년에 무너진 팀을 상위권으로 이끌지 주목된다. /waw@osen.co.kr

미야자키 토시로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 홈페이지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