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경향

울면서 라켓 놓치 않은 신유빈, 결국 피로골절로 대회 포기

이용균 기자 입력 2021. 11. 26. 10:29 수정 2021. 11. 26. 16: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신유빈 | 대한탁구협회 제공


한국 탁구의 희망 신유빈(17·대한항공)이 손목 피로골절 부상 재발로 세계선수권대회를 일찍 마무리하게 됐다. 올해 올림픽과 아시아선수권 등 빡빡한 일정 속 손목 피로골절 부상을 당한 신유빈은 주변의 만류에도 데뷔 첫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을 고집했지만 결국 부상이 재발하면서 남은 일정을 포기했다.

2021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 참가하고 있는 탁구 대표팀에 따르면 신유빈-조대성(삼성생명)조는 25일(현지시간) 미국 휴스턴에서 열릴 예정이던 혼합복식 2회전(32강)에서 기권했다. 여자복식 신유빈-전지희(포스코에너지)조 역시 2회전(32강)에서 기권했다.

신유빈은 올해 2020 도쿄 올림픽에 이어 아시아선수권에 잇달아 출전하는 등 빡빡한 일정을 소화한 끝에 오른손목 피로골절 부상을 당했다. 신유빈은 이달 초 이벤트 성격으로 열린 올스타 탁구대회에 불참하며 부상 회복에 집중했다. 대표팀 지도자들은 물론 신유빈의 아버지도 세계선수권 출전을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생애 첫 세계선수권 출전의지가 강했다.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신유빈이 18일 인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특유의 미소를 짓고 있다. 월간탁구 제공


신유빈은 대회 첫날 첫 경기인 혼합복식 1회전에서 조대성과 짝을 이뤄 니킬 쿠마르-아미 왕(미국) 조를 3-0으로 가뿐하게 제압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했지만 여자단식 1회전(128강)에서 수와이얌(홍콩)을 만나 3-0으로 이기는 과정에서 부상이 재발했다. 신유빈은 둘째 날 여자 단식 2회전(64강)에서 사라 드뉘트(룩셈부르크)에 3-4로 졌다. 대표팀에 따르면 신유빈은 드뉘트와의 경기에서 통증을 참아가며 거의 울면서 경기를 치른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팀과 신유빈은 남은 종목을 무리하게 진행하다가는 부상이 심화될 수 있는 판단 속에 잔여 경기를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신유빈은 데뷔 첫 세계선수권대회를 단식 2회전 탈락, 혼합복식, 여자복식 2회전 기권패로 마무리하게 됐다. 신유빈과 전지희가 짝을 이룬 여자복식은 남녀 대표팀을 통틀어 메달 획득 가능성이 가장 높았기 때문에 아쉬움이 작지 않다.

신유빈은 다음 달 17일 시작하는 국가대표 선발전까지 회복에 전념한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출전을 위해서는 선발전을 통과해야 한다.

이용균 기자 noda@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