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티비뉴스

"알리·은돔벨레, 다시는 뛰지 못하게 해야"..오하라의 비판

이민재 기자 입력 2021. 11. 26. 13:00 수정 2021. 11. 26. 13:00

기사 도구 모음

졸전이었다.

토트넘이 힘겨운 승부 끝에 패배했다.

이달 초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콘퍼런스리그 1승,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1승 1무로 무패 행진을 달렸다.

그는 이날 토트넘을 이끈 뒤 처음으로 패배를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델리 알리 ⓒ연합뉴스/로이터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졸전이었다. 토트넘이 힘겨운 승부 끝에 패배했다.

토트넘은 26일(한국 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의 스타디온 류드스키 브르트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무라에 1-2로 졌다.

이달 초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콘퍼런스리그 1승,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1승 1무로 무패 행진을 달렸다. 그는 이날 토트넘을 이끈 뒤 처음으로 패배를 기록했다.

콘테 감독은 이날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주축 선수들 여러 명을 쉬게 했다. 전력상으로 충분히 해볼 만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경기 초반 선제골을 내준 이후 전반 32분 라이언 세세뇽의 경고 누적 퇴장으로 상황이 달라졌다. 후반 27분 해리 케인의 골이 나왔지만 결국 후반 추가 시간 무너지고 말았다.

과거 토트넘 미드필더로 활약한 제이미 오하라는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토트넘을 비판했다. 그는 "불명예스러운 경기였다. 맷 도허티, 탕기 은돔벨레, 델리 알리, 다빈손 산체스는 정말 충격이었다. 내 생각에 그들은 더 이상 토트넘 유니폼을 입어서는 안 된다"라며 강조했다.

이어 "이번 유럽 경기는 승리와 함께 콘테 감독에게 인상을 심어줄 기회였다. 선수들은 경기장에 나서 '이 그룹의 일원이 되고 싶다. 콘테 체제 중 한 명이다'라는 마음가짐으로 경기를 뛰어야 했다. 그러나 어떤 선수도 그런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 후 콘테 감독은 "토트넘은 매우 젊은 팀인 동시에 보완하고 발전시킬 부분이 많다. 3주 반 정도 팀을 이끈 뒤 상황을 이해하기 시작했다. 간단하지 않다. 현재 토트넘의 수준은 그렇게 높지 않다"고 말문을 열었다.

또한 "토트넘은 잉글랜드 정상급 팀들과 차이가 있다. 그런 팀들은 같은 감독이 여러 해 동안 이끌면서 매년 발전과 전력 보강에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해결할 문제가 있으니 내가 여기 온 거다. 현재 스쿼드의 질을 끌어올리고자 큰 노력이 필요하다"며 "지금의 상황이 두렵거나 걱정되지는 않는다. 다만 시간과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