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MK스포츠

의혹 커지는 김사니 뒤의 '보이지 않는 손'

김지수 입력 2021. 11. 29. 11:42 수정 2021. 11. 29. 11:54

기사 도구 모음

김사니 IBK기업은행 감독 대행을 봐주는 '보이지 않는 손'이 존재하는 것일까.

서남원 전 감독에 대한 항명과 모함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는데도 건재하고 있는 김사니 대행의 '뒷배'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사니 IBK기업은행 감독 대행을 봐주는 '보이지 않는 손'이 존재하는 것일까. 서남원 전 감독에 대한 항명과 모함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는데도 건재하고 있는 김사니 대행의 '뒷배'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사니 대행을 지원하는 든든한 후원군이 있지 않곤 흠집 투성이의 김 대행을 계속 밀어 붙일 수 없다는 시각이다.

IBK는 지난 27일 공석이던 신임 단장에 감성한 부행장을 선임하고 팀 정상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주장 조송화와 함께 팀을 무단이탈한 뒤 복귀해 논란을 빚었던 김 대행에 대해서도 신임 감독 선임이 마무리 후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공표했다.

하지만 김 대행은 이날 공식 인터뷰에서 ”무단이탈하지 않았다. 사의를 표명하고 구단과 절충 중이었다. (서남원) 감독님께 인사를 드렸고 구단에도 말하고 나간 것“이라며 ”제재는 구단에서 말씀하시니 (안 받겠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이해하기 어려운 말을 남겼다.

김사니 IBK기업은행 감독 대행. 사진=천정환 기자
지난 23일 흥국생명전을 앞두고 ”구단에서 제재가 있다고 들었고 받아들여야 하고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스스로 말했지만 나흘 만에 입장을 바꿨다.

자신의 무단이탈 명분으로 서남원 전 감독에게 폭언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지만 진실공방으로 사태가 커지자 갑자기 입을 닫았다. ”팀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고 판단했다“는 궤변 가득한 말로 내년 4월 시즌 종료 때까지 이 문제에 대해 침묵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멀쩡한 서남원 전 감독을 나쁜 사람으로 모함해 놓고 발뺌을 하는 것이다.

이 논란을 수습해야 할 IBK는 김 대행의 거짓말과 모함 행태에도 아무런 조치를 내리지 않고 있다. 이달 초 김 대행과 조송화의 무단이탈에 따른 팀 내 내분이 알려지자 책임을 서남원 감독에게만 떠넘기며 경질한 것을 시작으로 이상하리만치 김 대행에게만 힘을 실어주고 있다.

정상적인 프로 구단이었다면 시즌 중 팀을 무단이탈한 코칭스태프를 다시 받아주는 일도, 감독 대행으로 승격시키는 결정도 내리지 않았을 것이다. 구단은 철저하게 김 대행의 편을 들어줬고 이 같은 기류는 현재도 유지 중이다.

이번 사태로 모기업인 IBK기업은행은 이미지에 치명상을 입었다. 은행 설립 이래 이처럼 자사 이름이 부정적인 뉴스들로 가득 찼던 적은 없었다. 팀 정상화를 원한다면 논란의 당사자인 김 대행을 향후 구단 운영에서 배제하는 게 상식적인 절차다.

지난 27일 화성체육관 앞에서 트럭 시위를 진행한 배구팬들. 사진=MK스포츠
그러나 김 대행은 신임 감독 선임 후에도 코치로 잔류할 것임을 시사했다. IBK 구단은 분명 김 대행의 향후 거취는 새로 지휘봉을 잡는 사령탑의 의중에 달려 있다고 밝혔다. 코칭스태프 조각권을 신임 감독에게 주겠다고 강조했지만 김 대행 스스로 ”코치로 팀에 남을 것 같다“고 밝혔다. 본인이 IBK를 떠날 생각도, 반대로 구단이 김 대행을 내보낼 의지가 전혀 없는 것이다.

이쯤 되면 모기업 혹은 구단 내에서 김 대행을 비호하는 보이지 않는 손이 있다고 합리적 의심의 시선을 보낼 수밖에 없다. 배구인들이 공개적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팬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는 가운데도 IBK는 귀를 닫고 있다. 여자배구의 정상화를 가로막고 있는 건 다른 누구도 아닌 IBK 구단이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