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SC이슈]김기동-준호 부자도 가세, 'K리거 2세' 늘어난다

박찬준 입력 2021. 11. 30. 06:11

기사 도구 모음

프로야구 '바람의 아들' 이종범의 아들 이정후, 프로농구 '농구 대통령' 허 재의 아들 허 훈 허 웅 등 최근 프로스포츠에는 아버지 못지 않은 활약을 펼치는 '레전드 2세'들의 바람이 거세다.

이태석(FC서울) 이호재(포항 스틸러스) 김준홍(전북 현대) 등 스타 출신 아버지를 둔 선수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호재는 '캐논 슈터' 이기형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아들이다.

한 그라운드에서 아버지가 지도하고, 아들이 뛰는 그림이 만들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프로야구 '바람의 아들' 이종범의 아들 이정후, 프로농구 '농구 대통령' 허 재의 아들 허 훈 허 웅 등 최근 프로스포츠에는 아버지 못지 않은 활약을 펼치는 '레전드 2세'들의 바람이 거세다.

K리그에도 이같은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K리거 2세'가 늘어나고 있다. 이태석(FC서울) 이호재(포항 스틸러스) 김준홍(전북 현대) 등 스타 출신 아버지를 둔 선수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태석은 '을용타' 이을용 전 제주 유나이티드 코치의 아들이다. 오산고 출신으로 우선 지명으로 올 시즌 서울 유니폼을 입은 이태석은 단숨에 주전자리를 꿰찰 정도로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아버지와 같은 왼쪽 수비수로 활약 중인 이태석은 아버지를 쏙 빼닮은 왼발이 매력적이다.

이호재는 '캐논 슈터' 이기형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아들이다. 손꼽히는 측면 수비수였던 아버지와 달리, 스트라이커로 활약 중이다. 1m92의 큰 키를 바탕으로 한 포스트플레이와, 아버지 못지 않은 파워풀한 슈팅이 인상적이다. 김준홍은 김이섭 인천 코치의 아들이다. 아버지 처럼 골키퍼로 활약 중인 김준홍은 능력을 인정받아 올해 준프로 계약을 맺고 1군 스쿼드에 들어갔다. 데뷔전도 치렀다. 향후 국대급 선수가 될 수 있다는 평가가 이어질 정도로 잠재력을 인정받고 있다.

28일 펼쳐진 포항과 인천의 경기에서는 K리그 역사상 최초의 장면이 나왔다. 김기동 포항 감독의 아들 김준호가 데뷔전을 치렀다. 한 그라운드에서 아버지가 지도하고, 아들이 뛰는 그림이 만들어졌다.

물론 과거 K리그에도 '부자(父子)' 선수가 있었다. 차두리 전 오산고 감독과 기성용(서울)이 대표적이다. 차두리의 아버지는 너무나 유명한 '레전드' 차범근 전 수원 삼성 감독이다. 기성용의 아버지도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이다. 이 밖에 오범석-오세권 전 학성고 감독, 최원우-최순호 전 포항 감독, 박혁순 박승민-박상인 전 부산교통공사 감독 등이 있었다.

하지만 'K리거 2세'는 아니었다. 부천FC에서 데뷔한 김봉길 전 인천 감독의 아들 김신철, 현재 안산 그리너스에서 뛰고 있는 신태용 인도네시아 대표팀 감독의 아들 신재원에 이어, 올 시즌 그 숫자가 대거 늘어났다. 유스 출신이라는 것이 눈에 띈다. 이태석(오산고·서울) 이호재(대건고·인천) 김준호(포철고·포항) 등은 모두 아버지가 선수생활을 했거나 코치 생활을 했던 팀의 유스팀에서 성장했다. 과거 세간의 시선 때문에 오히려 역차별을 받았던 '2세 축구선수'들은 최근 유스 시스템이 투명해지며, 확실한 능력을 인정받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레전드 2세' 바람은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이을용 코치의 둘째 승준(오산고)은 장남인 이태석 이상의 재능을 갖고 있다는 평가다. 최성용 전 수원 코치의 아들 최지효는 매탄중에서 뛰고 있고, 윤희준 전 서울 코치의 둘째 윤승현도 포철고에서 K리그행을 노리고 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