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메시의 발롱도르 수상, 올바른 결정인가' 라는 설문에 92.33%가 '아니요'

박찬준 입력 2021. 11. 30. 14:59

기사 도구 모음

리오넬 메시가 통산 7번째 발롱도르를 차지했다.

메시는 30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의 떼아뜨르 뒤 샤틀레에서 열린 2021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 조르지뉴(첼시)를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역대 발롱도르 최다 수상자가 된 메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5회)와의 수상 횟수 격차를 벌렸다.

독일 스카이스포츠는 발롱도르 결과 발표 후 '레반도프스키가 아닌 메시의 수상, 올바른 결정인가'라는 도발적인 설문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리오넬 메시가 통산 7번째 발롱도르를 차지했다.

메시는 30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의 떼아뜨르 뒤 샤틀레에서 열린 2021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 조르지뉴(첼시)를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메시는 2009~2012년 4년 연속 수상을 비롯해 2015년과 2019년, 그리고 올해까지 7번의 발롱도르를 거머쥐었다. 역대 발롱도르 최다 수상자가 된 메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5회)와의 수상 횟수 격차를 벌렸다.

발롱도르는 프랑스 잡지사 '프랑스 풋볼'이 한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상으로, 전 세계 기자단이 직접 선정하는 세계 축구 최고 권위의 개인상이다. 메시는 올해 아르헨티나 국가대표로 코파 아메리카 우승을 차지하며 메이저 대회 첫 타이틀을 획득했다. 나아가 바르셀로나(스페인)와 PSG, 대표팀에서 총 40골을 기록했다. 메시는 "이 자리에 다시 설 수 있어 놀랍다"며 "2년 전 수상이 마지막일 것이라 생각했는데, 코파 아메리카에서 우승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큰 의미가 있는 우승이었기에 많은 아르헨티나 팬들이 축하해주셔서 행복했다"고 했다.

하지만 이견이 없던 과거와 달리, 이번 메시의 수상에 아쉬움을 품는 이들이 많았다. 레반도프스키 때문이다. 지난해 수상이 확실시 됐지만 코로나로 연기되며 발롱도르를 놓친 레반도프스키는 올 해도 변함없는 득점력을 과시하며 가장 강력한 발롱도르 후보로 꼽혔다. 하지만 메시에 밀려 끝내 수상이 좌절됐다. '레전드' 로타르 마테우스는 "이 세상을 이해할 수 없다"며 "메시는 코파 아메리카를 획득했지만 파리생제르맹에서 좋지 못했다. 레반도프스키보다 꾸준히, 더 좋은 활약을 펼친 이는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독일 스카이스포츠는 발롱도르 결과 발표 후 '레반도프스키가 아닌 메시의 수상, 올바른 결정인가'라는 도발적인 설문을 했다. 결과는 그렇다 7.67%, 그렇지 않다가 무려 92.33%였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