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김민재 대신 영입된 토트넘 CB, 출전시간 불만에 이적 추진

김대식 기자 입력 2021. 12. 01. 15:30

기사 도구 모음

 조 로든이 출전 시간에 불만을 갖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에 '풋볼 런던'은 "로든은 토트넘보다 웨일즈 국가대표팀에서 더 많이 뛰었고 출전시간 부족에 점점 좌절감을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더 많이 뛰기 위해서 1월에 임대 이적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조 로든이 출전 시간에 불만을 갖고 있다는 소식이다.

영국 '풋볼 런던'은 30일(한국시간) 팬들과 Q&A 시간을 가졌다. 대부분의 팬들은 1달 앞으로 다가온 겨울 이적시장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드러냈다.

한 팬은 "1월에 얼마나 많은 선수가 영입될 것이며 또 어떤 선수들이 나갈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풋볼 런던' 알레스디어 골드 기자는 "이는 방출에 달려있다. 앞으로 특정 선수들이 한 달 동안 어떤 시간을 보내는지에 달려있다. 예를 들어 상황이 달라지지 않고, 부상자가 발생하지 않을 때 해리 윙크스가 떠나지 않는다면 놀라울 것이다.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지 못하고 있는 조 로든도 마찬가지다"라고 밝혔다.

윙크스는 충분히 예상 가능한 이적생으로 분류되고 있지만 로든은 의외였다. 로든은 2020-21시즌을 앞두고 토트넘이 영입한 센터백이다. 당시 조세 무리뉴가 감독이었는데, 원래 무리뉴가 원했던 건 주전급 센터백이었다. 영입 후보로 언급된 선수들이 밀란 슈크리니아르, 안토니오 뤼디거, 김민재 등이었다. 하지만 이적 자금이 부족해 토트넘은 가격이 저렴한 로든으로 시선을 돌렸다.

로든은 첫 시즌 단 14경기 출전에 그쳤다. 주전급 자원들이 부상으로 빠질 때만 등장할 수 있었다. 이번 시즌에도 마찬가지다. 새로 영입된 크리스티안 로메로와 에릭 다이어에 철저히 밀리면서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이에 '풋볼 런던'은 "로든은 토트넘보다 웨일즈 국가대표팀에서 더 많이 뛰었고 출전시간 부족에 점점 좌절감을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더 많이 뛰기 위해서 1월에 임대 이적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변수는 존재한다. 로메로의 부상이 얼마나 심각한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로메로는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 경기를 뛰다가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는데, 부상 정도가 다소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메로가 뛰지 못하는 상황에서 로든까지 떠나게 된다면 토트넘은 가용 가능한 센터백 숫자가 급격히 줄어들게 된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