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경향

김현수 뒤에 김재환, 김재환 떠나면 누구?..잡을 이유 충분한 두산

최희진 기자 입력 2021. 12. 01. 15: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두산 김재환. 정지윤 선임기자


과거 스토브리그에서 주전 외야수 유출의 역사를 겪었던 두산이 또다시 큰 산을 만났다.

두산은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김재환, 박건우 등 주전 외야수 2명과 자유계약선수(FA) 협상을 벌인다. 두 선수와 구단의 공식적인 협상 테이블은 아직 차려지지 않았지만 두산의 태도는 적극적이다. 두 선수를 잡겠다는 의지가 있다.

두산은 굵직한 FA 외야수들을 다른 팀으로 보낸 경험이 숱하게 있다.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김현수(LG)가 2015 시즌 종료 후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했고, 민병헌이 2017시즌 종료 후 롯데로 이적했다. 이들보다 앞서 2014 시즌 종료 후 NC로 이적한 이종욱의 사례도 있었다.

그래도 두산은 주전 외야수가 빠져나간 자리를 또 다른 주전급 선수들로 빠르게 메웠다. 좌익수 김현수, 우익수 민병헌의 빈자리를 차지한 선수가 김재환, 박건우였다.

김재환, 박건우의 등장과 함께 두산은 더 강한 팀이 됐다. 김재환은 장타 생산 측면에서 김현수보다 더 나은 펀치력을 보여주며 4번타자로 자리매김했다. 박건우 역시 첫 풀타임 시즌이었던 2016년 20홈런을 때리는 등 최근 7시즌 연속 3할 타율을 올리며 호타준족의 면모를 과시했다.

그러나 김현수, 민병헌이 다른 팀으로 떠나던 시기와 달리 지금 두산에 김재환, 박건우의 자리를 대신할 주전 외야수 후보는 보이지 않는다. 올 시즌 정수빈과 주전 경쟁을 벌였던 김인태가 있긴 하지만, 그래도 외야 한 자리가 빈다. 두산으로선 김재환, 박건우를 붙잡아야 다음 시즌 급격한 전력 약화를 피할 수 있다.

문제는 역시 돈이다. 시장에는 두산 출신 FA 외야수가 다른 구단의 영입 후보 명단에 올라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여러 구단이 경쟁을 벌이면 몸값이 치솟을 수밖에 없다. 두 선수 모두 걸출한 성적을 남겼기 때문에 두산의 예산을 뛰어넘는 수준에서 몸값이 형성될 가능성이 열려 있다.

지난해 두산은 ‘모그룹 재정이 어렵다’는 시선 속에서도 FA 4명에게 최대 176억원을 썼다. 올겨울이 지나면 당분간 대형 FA가 없다는 점이 두산엔 불행 중 다행이다. 지난해 두산은 FA 정수빈을 6년 계약으로 잔류시키며 중견수 자리를 채웠다. 좌익수와 우익수를 붙잡는 데도 성공할 수 있을지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최희진 기자 daisy@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